정상일 감독도 기대하지 못했다, '예상 깬' 신한은행 돌풍 어디까지 이어질까

2021-02-24 06:55:17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아, 영업비밀인데…."



정상일 인천 신한은행 감독이 슬며시 미소 지었다.

신한은행은 28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청주 KB스타즈와의 2020~2021 KB국민은행 리브모바일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PO) 1차전을 시작으로 봄 농구의 돛을 올린다. 신한은행은 올 시즌 정규리그를 3위로 마감하며 PO 진출을 확정했다.

예상을 깬 결과다. 시즌 전 신한은행의 3위를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높이가 낮은 상황에서 김연희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한채진 김수연 이경은 등 주축으로 뛰는 베테랑들의 체력도 변수였다.

뚜껑이 열렸다. 신한은행은 무서웠다. '에이스' 김단비는 한 단계 성장한 모습으로 팀의 중심을 잡았다. 김아름 한엄지 등이 옆에서 힘을 보탰다. 한채진 이경은 등 베테랑은 중요한 순간마다 한 방씩 꽂아 넣으며 진가를 발휘했다. 신한은행은 3위로 PO에 안착하며 2017~2018 이후 세 시즌 만에 봄 농구 무대를 밟는다.

PO를 앞둔 정 감독은 "솔직히 말씀 드리면 4위로 PO에 가는 것이 목표였다. 선수들이 비시즌부터 열심히 해줬다. 스태프들이 정말 고생 많았다. 그 밑바탕에는 '잡고 갈 수 있는' 경기에서 승리한 덕분이다. 부산 BNK(6승)와 부천 하나원큐(5승1패)를 상대로 11승을 거뒀다. 선수들이 탄력을 받았다. 공수에서도 조직력을 갖췄다. 높이는 낮지만, 조직력으로 했다. 지금까지 선수들이 200% 해줬다"고 입을 뗐다.

그는 "PO에서 질 수도 있고, 챔피언결정전에 가지 못할 수도 있지만 우리의 농구를 해야한다. 우리는 공격의 팀이 아니다. KB스타즈가 우리의 외곽을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기본은 공격과 수비다. 똑같다. PO에서 모두가 잘해야 한다. 김단비가 중심이지만 혼자서는 안 된다. 승리할 때는 모든 선수가 공수에서 잘했다. 잘 준비해서 재미있는 경기를 하겠다. 부담은 상대가 더 클 것이다. 우리가 할 것만, 우리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우리의 길을 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정 감독은 PO를 대비해 몇 가지 추가 전술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감독은 "영업비밀이다. 상대를 KB스타즈로 예상하고 그에 맞춰 준비하고 있었다. 높이에 대한 고민은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몇 가지 준비한 게 있다. PO는 단기전이다. 100% 다 쏟아 부어야 한다. 김애나는 회복 속도가 빨라서 좋아지고 있다. 며칠 뒤 정상적인 훈련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올 시즌 KB스타즈를 상대로 2승4패를 기록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