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시리즈 배우 이무정, 암 투병 중 오늘(24일) 별세…향년 80세 [종합]

2021-02-24 12:36:2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원로 영화배우 이무정이 별세했다. 향년 80세.



24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이무정은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사망했다.

최근까지 암투병 중이었던 이무정은 수술 후 회복중이었지만, 갑작스럽게 건강이 악화되면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1980년 영화 '부산갈매기'로 데뷔한 이무정은 영화 '뽕' 시리즈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탔다. 영화 '밤이 무너질 때', '작은 사랑의 노래', '돌아이2', '밤의 요정', '변금련2', '애마부인7', '아빠는 보디가드', '학생부군신위', '깡패수업2', '진실게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무정은 영화 '진실게임'으로 제8회 춘사영화제에서 특별 연기상을 수상했으며, 한국영화배우협회 부이사장 등을 지냈다.

빈소는 서울 흑석동 중앙대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오는 26일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