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코멘트]"부담 갖지 마" "슈퍼스타!" "노하우 기대" 추신수 합류, 친구+선배들의 반응은?

2021-02-23 21:03:12

추신수.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추추트레인' 추신수의 KBO리그 입성에 많은 동기, 선후배들이 환영 인사를 건넸다.



신세계 그룹 야구단은 23일 메이저리거 추신수와의 계약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연봉 27억원. 추신수는 부산고 졸업 후 KBO리그를 거치지 않고 곧장 미국 무대에 진출한 선수다. 마이너리그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단계를 거쳐 빅리그에 진출했고, 메이저리거로 큰 성공을 거뒀다. 커리어로는 역대 한국인 타자 중 단연 으뜸이다. 추신수의 신세계행에 그와 인연이 깊은 야구계 인사들이 스포츠조선을 통해 환영 메시지를 전했다.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정말 축하할 일이다. 신수가 한국에 꼭 한번 오고싶어 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선수 생활 마지막을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 대단한 커리어를 가진 친구고, 지금도 실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야구팬들에게도 좋은 소식이라고 생각한다.

▶김태균(한화 이글스 단장 특별 보좌)

=한국에서 뛰는 모습을 보고싶었는데 반가운 소식이다. 리그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길 기대한다. 동갑내기로 신수의 활약을 응원한다. 홈런을 30개 정도 쳐줬으면 좋겠다. (웃음)

▶정근우(전 LG 트윈스)

=얼마전부터 신수랑 이야기를 해왔다. 한국야구 도전에 대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 부담 갖지 말고 하던대로 하면 된다. 가족들과 당분간 떨어져서 지낼 수도 있는데, 친구로서 응원한다.

▶김경문(야구 대표팀 감독)

=양 팔 벌려 환영한다. 어려운 결정에 큰 박수를 보낸다. 슈퍼스타가 많지 않은데 볼거리가 생긴다는 사실은 고무적인 일이다. 마이너리그부터 힘든 시기와 부상을 이겨내고 버텨 온 모범이 될만 한 선수다.

▶김원형(신세계 감독)

=메이저리그에서 오래 뛰었기 때문에 외국인 타자를 한명 더 얻은 것 같다. 그동안 미국에서 맡아온 역할을 우리 팀에서도 이어갈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주고 싶다.

▶이재원(신세계 주장)

=구단이 새 출발을 하는 시점에서 추신수 선배의 합류 소식이 매우 기쁘다. 선수단과 합심해서 첫 시즌을 잘 치뤄나갔으면 좋겠다.

▶최 정(신세계 내야수)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 추신수 선배와 최주환이 합류한만큼 타선에서 더 많은 기대가 된다. 미국에서 생활하신 많은 노하우를 통해 주위 후배들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