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형준 "택배 받은 분이 음식물 쓰레기 줄때 정말 슬펐다"

2021-02-23 21:01:2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태사자 출신 김형준이 택배 일을 하면서 겪은 가장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 털어놨다.



김형준은 23일 방송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허경환 친구 허친소 특집으로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김형준은 최초 고백에 대한 이야기로 "사람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에 대해 답하겠다"며 "여전히 택배일을 한다. 회사 광고도 찍었는데 더 열심히 해야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일도 열심히 하지만 아직도 택배 일을 하고 있다. 여전히 영등포 쪽으로 뛰고 있다"며 "쟤는 방송 이슈되고 하려고 보여주기식이다라는 말을 많이 하더라. 방송하니까 일 안나온다 라는 말이 많은데 아직도 일주일에 한번씩 택배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준은 "사실 전국에 택배 기사분들에게 할말이 있다. 조금 무거운 이야기"라며 "가장 힘든 순간이 언제였느냐고 물으면 무거운 물건 보다는 음식물 쓰레기 주시면서 내려가는 길에 버려달라고 할때 슬펐다. 그때는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일단 받아들고 나와서 버리는데 마음이 힘드렁ㅆ다. 가끔 어떤 아파트는 화물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라고 한다. 나는 화물이 아닌데 똑같은 사람인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그런 경우는 소수다. 음료수 주시고 좋은 분들이 훨씬 더 많다"고 말했다.

이날 허경환은 "올해 닭가슴살 사업 목표 600억" 발언을 최초공개했고, 김승현은 "범띠나 토끼띠 아이를 낳을수 있다는 사주를 받았다"며 "내년에 아이가 생긴다는 말인 것이다. 올해 하반기에 2세 계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