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급 스쿼드' 김천은 담담…경남 대전 안양 등은 "우리가 승격" 당찬 출사표[K리그 미디어데이]

2021-02-24 07:05:29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반드시 입밖으로 '승격' 또는 '우승'이란 단어를 꺼낸다고 해서 승격 의지가 전달되는 건 아니다.



김천 상무 김태완 감독은 23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진행한 2021시즌 K리그2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승격 또는 우승이란 키워드를 언급하지 않고도 강력한 우승후보의 아우라를 뿜어냈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재미있게 하라고 지시하겠다. 물론 즐겁게 한다는 게 진다는 건 아니"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누가 나와도 호화멤버"라는 말에선 '스쿼드부심'이 느껴졌다.

김천은 군팀 특성상 이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권경원 뿐 아니라 정승현 문선민 조규성 오세훈 등 국가대표급 선수를 대거 보유했다. 현장에서 만난 많은 관계자들은 "김천은 2부에 있어선 안될 팀"이라고 말할 정도로 압도적인 전력을 자랑한다. 스포츠조선 축구전문기자 10인이 개막을 앞두고 진행한 판도 전망에서 김천의 우승(다이렉트 승격)을 점치는 기자가 6명으로 가장 많았다.

김천에 이어 4표를 받은 경남 FC는 조금 더 직접적으로 우승 의지를 내비쳤다. 그도 그럴것이, 경남은 지난해 수원FC와의 플레이오프에서 아쉽게 패하며 승격에 실패한 기억이 있다. 설기현 감독은 "지난 시즌을 치르면서 승격이 얼마나 힘든지 느꼈다. 처음에는 승격 실패를 인정하기 어려웠지만, 시간이 지나니 잊혀지더라"며 "동계훈련 내내 우리가 부족한 것을 보완했다. 승격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옆에 앉은 공격수 황일수도 "지난해에 비해 공수 밸런스가 안정화됐다. 우리의 목표는 우승이다. 모든 경기에서 승점을 가져오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이날 미디어데이에선 두 팀 외에도 우승을 노래하는 팀들이 등장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올해 대전 하나시티즌 사령탑으로 부임한 이민성 감독은 "초짜 감독이지만 야심차게 우승하겠다"라는 미리 준비한 듯한 짧고 굵은 포부로 미디어데이 분위기를 잡았다.

반면, 섣불리 승격을 이야기했다가 경계심이 높아질 걸 우려해서일까. 그 외 다수의 감독들은 구체적인 목표를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행복한 결과"(이랜드 정정용 감독), "좋은 결과"(전남 전경준 감독),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팀"(안산 김길식 감독, 부천 이영민 감독), "우리의 스타일을 보여주겠다"(부산 페레즈 감독) 등을 새 시즌 목표로 밝혔다.

안양 이우형 감독은 미디어데이 초반 "4강"을 언급했지만, 옆에 앉은 안양 주장 주현우는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듯 "승격"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랜드 김민균도 직접적으로 승격을 언급했다. 대체로 선수 쪽 목표가 더 높았다.

K리그2는 27일 오후 1시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리는 경남과 안양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새 시즌에 돌입한다.

정규리그 1위팀이 다음 시즌 K리그1로 다이렉트 승격한다. 2~4위 팀 중 한 팀이 플레이오프와 1부팀과의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승격에 도전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