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진짜 위기 '선수들에 신임 잃고 있다'(英 언론)

2021-02-23 19:30:08

사진=영국 언론 메트로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선수들의 신임을 잃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23일(한국시각) '무리뉴 감독이 전술적 과부하를 호소하는 선수들에게 지지를 잃고 있다. 토트넘은 시즌을 매우 인상 깊게 시작했지만, 최근 놀라운 속도로 악화되고 있다. 토트넘은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경기에서 1승5패를 기록하며 9위로 추락했다.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이라는 목표는 달성하게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영국 언론 디 애슬레틱의 보도를 인용해 '무리뉴 감독이 선수단 전체에 신임을 잃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상당수의 선수, 특히 공격 본능을 가진 선수들이 그의 접근법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을 시즌 초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득점을 앞세웠지만, 케인이 발목 부상을 입은 뒤 활동량이 떨어졌다. 최근에는 손흥민마저 수비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무리뉴 감독의 스타 듀오의 활약에도 무리뉴 감독의 계획은 두 포워드 주변에 맞춰져 있다. 최근 토트넘의 훈련은 수비한 뒤 케인과 손흥민에게 공을 올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무리뉴 감독은 지난 21일 웨스트햄전 패배 뒤 비난의 중심에 섰다. 일각에서는 토트넘이 무리뉴 감독과 결별하고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이 지휘봉을 잡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