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찌♥' 한채아 '목도리 대충 감아 써도' 제일 예쁜 40살

2021-02-23 17:41:15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배우 한채아가 바닷가 앞에서 변함없는 미모를 뽐냈다.



한채아는 23일 인스타그램에 바닷가를 방문한 사진을 공개했다.

목도리를 머리에 대충 두른 모습에서도 여신미를 느끼게 해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네티즌들은 "바다보다 더 아름다운 채아여신님"이라며 그녀의 발랄함 속 우아미를 칭찬했다.

한편 한채아는 지난 2018년 차범근 전 축구 감독의 셋째 아들 차세찌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SNS와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며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