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이번엔 예민미"… 선미, '꼬리'치는 캣우먼(종합)

2021-02-23 15:27:09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솔로퀸' 선미가 '캣우먼'으로 돌아왔다.



23일 오후 2시 선미의 새로운 디지털 싱글 '꼬리(TAIL)'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꼬리'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 풀어낸 곡이다. '보라빛 밤' '사이렌' '날라리' 등에서 합을 맞춰온 프란츠 작곡가가 선미와 함께 공동작곡한 곡으로 강렬한 사운드 위에 기타리스트 영의 독특한 기타 리프를 더해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를 완성했다.

선미는 "앞서 했던 곡들과 완전히 다른 곡이다.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지 걱정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꼬리'라는 단어의 임팩트가 크다고 생각한다. 대중적인 요소를 생각하며 작업했다. 고양이 특유의 날카로운 모습, '예민미'를 살리면서도 단순하면서도 무게감 있는 기타 리프 등을 이용해 좀더 편하게 들으실 수 있도록 했다. 포인트가 명확하지만 이지리스닝도 가능한 곡"이라고 소개했다.

매번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았던 선미는 '꼬리'를 통해 또 한번 변신을 예고했다. 비욘세, 제니퍼 로페즈의 댄서이자 안무가로 활동하는 자넬 기네스트라의 작품으로 선미와 오랜 합을 맞춰온 안무팀 아우라가 디테일을 더했다.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과감하고 디테일한 동작과 K팝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구성들로 꽉 짜인 기승전결을 선보인다.

선미는 "동물들이 꼬리로 표현하는 감정을 내가 어떻게 하면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자넬 기네스트라에게 피드백을 드렸다. 안무가 과감해도 좋으니 일차원적으로 동물적인 동작들을 표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수위가 엄청 센 안무도 있었는데 나도 '어머'하고 ?Q지만 다른 동작들은 정말 기발하고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왔다"고 말했다.

뮤직비디오는 영화 '캣 우먼'을 오마주 했다. "내 모습을 아름답고 강렬하게 표현해주신 것 같다"는 설명이다.

수록곡 '꽃같네(What The Flower)'는 크러쉬 태연 등과 호흡을 맞춰온 홍소진 작곡가와 함께 만든 밴드 사운드 곡이다.

선미는 "비속어를 돌려 쓴 제목이다. 나도 나만의 것이 뭔지를 고민해봤다. 밝아보여도 어딘지 모르게 느껴지는 서늘함과 시니컬함이 나의 음악을 표현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 음악적 영감이라고 한다면 너무 부끄럽다. 우연치 않게 프로듀싱을 시작했는데 '선미팝'이라고 해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이었다. 스스로 뭔가에 갇히는 걸 싫어한다. 기회가 된다면 나와는 전혀 다른 시선으로 나를 봐주는 프로듀서를 만나 해보고 싶다. 내가 다른 사람에게 영감을 주고 그것이 결과물로 나오는 건 감동적이고 영광스러운 일" 이라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선미는 11일 데뷔 15년차를 맞았다. 그는 "벌써 서른이다. 아직까지는 잘 버티고 있는 것 같아서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얼마 전 박미선 선배님과 같이 촬영했다. 선배님이 '오래 버티는 사람이 나중에 이기는 것'이라고 하셨다. 그 말을 박진영PD님도 똑같이 한 적 있다. 아직은 내가 잘 버티고 있다는 생각을 하며 하루하루를 감사히 살아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부담이 사실 많다. 이번에도 몇번이고 포기하고 싶었다. 최근 마음이 힘들었다. 어느 순간 스스로 한계를 정해놔버렸다. 그 한계는 진짜 한계가 아니라 내가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 부술 수 있는 거다. 적어도 나는 나를 믿어줬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다. 그래서 많이 혼란스럽기도 하고 지쳤다. 그럼에도 내가 다시 무대에 서서 공연할 수 있고 곡을 쓰는 이유는 팬들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나는 끊임없이 내 이야기를 하려고 했다. 큰 목소리가 아니기 때문에 더 귀기울여 주시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선미는 후배 가수 및 연습생들에 대한 응원도 전했다. "감사함을 잊지말고 매사 최선을 다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최선을 다하지 않은 순간은 후회로 남는다. 그건 몇년이 지나도 갑자기 불쑥 튀어나온다. 그게 정말 괴로운 일"이라고 귀띔했다.

선미는 이날 오후 6시 '꼬리'를 발표한다.

그는 "이번 앨범으로는 거창한 목표는 없다. 바로 다음 앨범을 준비해 쉴틈없이 활동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정규앨범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꼬리' '꽃같네'는 30대의 첫걸음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