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단계별 루틴 정립하는 KIA, 윌리엄스 감독 현역시절 '악취'에 몸서리친 사연은?

2021-02-23 15:11:21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 스포츠조선DB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 타자들이 단계별 루틴을 정립하고 있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스프링캠프를 지휘하기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해 풀타임을 처음으로 소화한 선수들이 굉장히 많았다. 사실 풀타임으로 주전을 하거나 시즌을 소화한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과정이다. 이제는 그 선수들이 시즌을 어떻게 준비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타격 코치들이 비 시즌 동안 선수들과 개인적으로 면담을 통해 루틴을 준비하고 완성하고 있다. 가령 캠프를 시작하기 전 준비, 캠프에 돌입했을 때 시범경기에 들어가기 전 준비. 매일 경기를 하는 시즌에서의 루틴을 만들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루틴은 타자든 투수든 어떤 과정에 있는 믿음인 것 같다. 루틴이란 건 믿음에 확신을 주는 것이다. 하루를 준비하는데 루틴이 있으면 도움이 될 것이다. 타자의 경우 타율 부분에서 더 좋아질 공간이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자신의 현역시절 루틴도 공개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내 루틴은 매일 달성하기 힘든 것었다. 나는 항상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나에게 최악의 날은 일요일 낮경기를 하고 다음 날 배팅을 밖에서 배팅케이지에서 치지 못할 때였다. 펑고 훈련도 못하고 루틴의 모든 것이 깨졌다. 기분도 좋지 않았다. 그러나 돌아보면 일요일 낮 경기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던 적이 많았다"며 웃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동료의 루틴에 몸서리 친 사연도 공개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나는 좋은 경기를 했다면 다음날 똑같은 옷을 입고 가는 것을 많이 했다. 차로 갈 때도 똑같은 길로 가기도 했다. 경기에서 좋지 않았다면 다른 길로 가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미있는 일화가 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절 팀 메이트 제이 벨이 내 바로 옆 라커를 썼다. 벨은 좋은 경기를 하고나서 양말을 빨지 않는 루틴이 있더라. 냄새가 엄청 났다. 3안타를 친 뒤 양말을 빨지 않더라. 일주일 내내 좋은 타격을 하면 냄새 때문에 머리가 아팠던 기억이 있다"고 회상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