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코멘트]추신수 소식에 두산 캠프도 술렁 "실제로 어떨지 궁금하다"

2021-02-23 14:34:13

21일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2차 스프링캠프 훈련을 했다. 수비 훈련을 하고 있는 이승진. 울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2.21/

[울산=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진짜 추신수 선배님이 온다고요?"



신세계 야구단의 추신수 영입 소식에 울산에서 훈련하던 두산 베어스 선수단도 깜짝 놀랐다. 신세계 야구단은 23일 오전 추신수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연봉 27억원으로 단숨에 리그 최고 연봉자 대열에 오른 추신수는 연봉 중 10억원을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부터 울산 문수구장에서 야외 훈련을 소화한 두산 선수들도 훈련 중간중간 관련 소식을 들었다. 모두 깜짝 놀라는 눈치였다. 투수 박치국은 "안그래도 소식을 듣고 다들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추신수 선배님이 오신다고 해서 신세계 타순을 생각해봤는데 정말 강하더라. (최)주환 선배도 있고, 그것도 (인천)문학 구장 아닌가. 원래 신세계 타순이 좋았는데 더 좋아진 것 같다"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하지만 이내 "대단한 커리어를 가진 선배님이기 때문에 한번 상대해볼 수 있다면 내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포수 박세혁도 "실제로 한번도 뵌 적이 없기 때문에 어떤 분인지 정말 궁금하고 뵙고 싶다"면서 "메이저 커리어를 가지신 선배 아닌가. 추신수 선배님이 오시면 관중들이 들어올 수 있다면 정말 흥행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고, 한국야구도 한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또 개인적으로는 메이저리거 출신이 준비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고, 물어보고 싶은 것도 많다. 다른 팀이지만 대단한 커리어를 갖고있기 때문에 같이 뛸 수 있다는 자체로 영광 아닌가"라며 눈을 반짝였다.

하지만 두산의 주전 포수로서의 강한 자존심도 보였다. 박세혁은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 상대 타자로 추신수를 만나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그날그날 컨디션과 경기 상황에 따라 긴장이 될 것 같다. 추신수 선배님도 KBO리그 투수를 만나는 것은 처음이고, 또 스트라이크존도 다르다. 우리 투수들이 잘던지고 좋은 리드를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울산=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