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낫서른' 정인선 "딱 서른에 만난 작품..나를 돌아봐"

2021-02-23 14:20:14

사진=카카오M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정인선이 '아직낫서른'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카카오TV '아직낫서른'(정이진 극본, 오기환 연출)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가 참석했다.

정인선은 "작년에 찍었다 보니 서른에 서른이란 작품을 만나게 됐다. 나이에 영향을 매우 끼친 작품이다. 제가 이전에는 역할이 나이가 저보다 많거나 어리거나의 경우는 많았지만 동갑인 경우는 처음이었다. 그래서 '놓치지 않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캐릭터로 집중하기 보다는 저를 돌이켜보는 모습을 보이고싶다"고 했다.

'아직낫서른'은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나이 서른.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방황하고 흔들리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어른 로딩 로맨스. 정인선은 웹툰 작가 서지원을, 강민혁이 출판사 기획 PD 이승유를, 안희연이 아나운서 이란주, 송재림이 영화감독 차도훈을 연기한다. 또 차민지는 카페와 펍을 운영하는 사장 홍아영으로, 신예 백성철은 '에리어'의 알바생 형준영 역을 맡았다.

'아직낫서른'은 23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