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사실과 달라"→"뒤로라도 사과해줘" 재반박 [종합]

2021-02-23 13:51:5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김지우)가 학폭(학교 폭력) 의혹 부인한 가운데, 최초 작성자가 다시 한 번 입장을 밝혔다.



지난 22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A씨가 츄(김지우)의 학창시절을 폭로했다. A씨는 "1학년 때 같은 반 친구 B씨가 있는데 이 친구가 반에서 실세 같은 느낌이었고 김지우는 그 친구 옆에서 중간 이간질 역할을 했다"며 "B씨와 김지우는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 시키고 했는데 이유는 항상 그냥 본인 마음에 들지 않아서였다. 그러다 저랑 친한 친구가 왕따를 당하게 됐다. 저랑 유일하게 밥도 먹고 했는데 김지우는 그게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제가 왕따 주동자인 것처럼 얘기했고 그 뒤 정신차리고 보니 왕따는 제가 되어있더라"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A씨는 "사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어느 정도 예상하고 올린 글이었다"라며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게 일부분은 인정했다는 뜻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제가 기다렸던 김지우 입장표명은 없다"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 글을 처음 올릴 때 내가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되면 어떡하나 걱정이었다. 항상 제 말보다도 힘있는 친구에 말이 진실이 되었으니까요"라며 "중학생 그 시절에 무력했던 저와 지금 제가 크게 다르지 않다. 성인이 된 지금도 엔터에서 저를 고소하겠다 하면 이제와서 아무 증거도 남아있지 않은 제가 뭘 더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글을 올리고 연락이 끊겼던 동창에게 연락이 왔다. 이 글을 올릴 때도 당시 1반 친구들은 제게 관심이 없거나 저를 싫어하거나 둘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고맙게도 제가 이 글을 올린 후에 건너건너 저에게 연락을 준 1학년 친구가 있다. 저에게 그 때 당시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기억하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큰 위로가 되었다"고 전했다.

A씨는 "만약 김지우가 평범하게 대학을 다닌다거나 회사를 다닌다거나 했다면 저는 이 일을 다시 들추지 않았을 거다. 제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얼마나 행복하게 살던 말던 저는 아무 상관없다"라며 "단지 어느 순간부터 자꾸 티비에서 유튜브에서 얼굴을 보이는 그 친구 때문에 미디어도 마음대로 보지 못하는 제 자신이 너무 불쌍해서 올린 글이다"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을까?"라고 부탁했다.

한편, 츄는 2018년 그룹 이달의소녀로 데뷔,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이달의 소녀 츄의 학폭을 주장하는 A씨 글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 측에서 올린 공식 입장문을 봤습니다.

사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걸 어느 정도 예상하고 올린 글이었습니다.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게 일부분은 인정했다는 뜻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제가 기다렸던 김지우 입장표명은 없네요.

이 글을 처음 올릴 때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어요.

내가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되면 어떡하나 걱정이었어요. 항상 제 말보다도 힘있는 친구에 말이 진실이 되었으니까요.

중학생 그 시절에 무력했던 저와 지금 제가 크게 다르지 않아요. 성인이 된 지금도 엔터에서 저를 고소하겠다 하면 이제와서 아무 증거도 남아있지 않은 제가 뭘 더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처음 글을 올릴 때 많이 화가 나 있는 상태였어요.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하며 과거 일을 계속 생각해야했고, 내가 무슨 증거를 남겨뒀더라 나는 왜 그때 증거를 남겨놓지 않았을까 제가 한심하고 멍청하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렇게 계속 고민하다보니 왜 피해자인 내가 이렇게 고민하고 힘들어해야할까 그 친구는 본인때문에 아직까지도 과거에 일이 종종 떠올라 괴로워하는 사람이 있다는걸 알기나 할까하는 생각이 들어 증거가 부족하다는걸 알면서도 글을 올렸어요.

글을 올리고 연락이 끊겼던 동창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친구요. 저는 이 글을 올릴 때 물론 고소도 두려웠지만 가장 두려웠던건 1학년 1반 친구들 생각이었어요.

나는 그렇게 힘들었는데 정말 나 말고는 아무도 기억을 하지 못하면 어떡하나 하고요.

중학교 1학년 당시 교실에 제 편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제가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걸 아는 친구들도 꽤 있었습니다. 겉으로 말하지 않았을 뿐 하루 아침에 저를 대하는 태도가 확 변했고, 마치 저를 문제있는 사람 취급하며 저를 피하더라구요.

그래서 이 글을 올릴 때도 당시 1반 친구들은 제게 관심이 없거나 저를 싫어하거나 둘 중 하나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고맙게도 제가 이 글을 올린 후에 건너건너 저에게 연락을 준 1학년 친구가 있어요.

저에게 그 때 당시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기억하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큰 위로가 되었습니다.

이 글을 올리고 나서 많은 감정을 느꼈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것들이 참 많았거든요.

저는 누군지도 모르는 타인이 쓰는 댓글같은건 신경쓰지 않고 무시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러지 못하는 사람이었고, 어느때든 갑자기 떠올라 저를 괴롭히던 옛 기억이 나아질 수 있을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같은 반 친구가 보내준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에 마음이 나아지더군요.

저에게 당사자에게 직접 이야기하지 왜 이런 공개적인 곳에 글을 쓰냐 하시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거기에 대해 한 말씀 드리자면 만약 김지우가 평범하게 대학을 다닌다거나 회사를 다닌다거나 했다면 저는 이 일을 다시 들추지 않았을 거예요. 만약 그 친구가 제 눈에 계속 보이는 일이 없었다면 그래서 제가 떠오르는 과거를 다 지나간 일이라며 억지로 눌어담을 필요가 없었다면 이런 글을 쓰지 않았겠죠.

왕따 주동자들에 포함되어 있던 다른 친구가 어떻게 사는지 굳이 찾아내서 너 왕따 주동자잖아 예전에 나 왕따 시켰었잖아 근데 니가 왜 행복하게 살아? 대학 자퇴해 평생 불행하게 살아 라고 한다면 제가 이상한거 맞겠죠. 하지만 이건 경우가 다르잖아요.

제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얼마나 행복하게 살던 말던 저는 아무 상관없어요. 단지 어느 순간부터 자꾸 티비에서 유튜브에서 얼굴을 보이는 그 친구때문에 미디어도 마음대로 보지 못하는 제 자신이 너무 불쌍해서 올린 글이에요.

연락을 줬던 친구에게 카톡내용을 캡쳐해서 올려도 되겠냐고 물었는데 아직 답이 없어서 올려도 된다고 하면 올리겠습니다.

쉴드글을 올리는 분들. 본인이 보는 세상이 전부가 아니에요. 제 글에도 분명 제 개인적인 견해가 들어간 부분이 있겠죠. 저도 사람이니까요. 그렇지만 마치 그때 그 시절 힘들어하던 제 옆에 있었던 것처럼, 마치 그때 사건들을 모두 알고 있었던 것처럼은 말하지 말아주세요. 본인이 본 김지우라는 사람은 좋은 사람일 수 있겠죠. 그럼 그것만 이야기해주세요. 마치 제 학창시절을 모두 알고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지 말아주세요.

저도 제 친구가 글쓰니를 아는데 거짓말하고 그럴 애 아니라고 내가 확신하는데 99퍼 김지우가 잘못함 이라고 올리면 제 글이 맞는 글이 되는건가요?

글을 더 쓰는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습니다.

어차피 저는 더 이상 내놓을 증거가 없고, 블록베리 측은 절대 인정하지 않겠죠. 그 어느 쪽도 확실한 증거를 댈 수 없는 이 상황에서 계속 언쟁을 벌이는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사람들은 믿고 싶은 쪽을 믿을거고, 제 진심이 담긴 이 글도 누군가에게는 그저 거짓말 내지는 질투에 눈이 멀어 쓴 글이 되겠죠.

제가 글을 올리고 많은 관심을 받고 순식간에 달리는 수많은 댓글들을 보고서 이유모를 공포감이 들더라구요. 익명으로 글을 쓴 저도 이런데 연예인인 그 친구는 어떨까 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조금 약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을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