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박하선 주연 '고백', 개봉 D-1 韓영화 예매율 1위..작지만 큰 울림 전할까

2021-02-23 13:37:56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범죄 영화 '고백'(서은영 감독, 퍼레이드픽쳐스 제작)이 오는 24일 개봉을 하루 앞두고 한국 영화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고백'은 23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과 멀티플렉스 극장 사이트인 CGV의 실시간 예매율 순위에서 한국 영화 중 예매율 1위에 올랐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마니아들을 대거 이끌고 있는 영화들 사이에서 의미 있는 기록이 아닐 수 없다.

앞서 '고백'은 개봉 전 프리미어 상영회를 통해 전체 상영 영화 중 좌석판매율 1위를 기록한데 이어, 관객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서프라이즈 쿠폰 이벤트가 8분만에 소진되면서 관객들의 관심을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영화를 본 관객들이 응원을 아끼지 않아 개봉 후 흥행 행보에 대한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번 영화를 통해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얼굴을 보여주었다는 박하선을 비롯해 준비된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확인시켜준 하윤경, 인정 받은 연기력으로 드라마에 힘을 더하는 서영화, 정은표와 아역 감소현의 진정성 있는 열연과 빛나는 앙상블이 관객들을 극 속으로 이끈다. 우리 사회가 가장 주목해야 할 아동학대에 대한 문제의식을 다루며 시의적절한 영화로서의 묵직한 울림을 전한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영화는 아동학대라는 불편하거나 외면하고 싶은 문제를 다루지만 아이들의 상흔을 결코 폭력적이거나 자극적으로 그리지 않고 이들의 상흔을 조심스레 어루만진다. 아이들의 편이 돼주겠다는 다짐, 세상 모든 아이들이 행복하기를 바라는 아이들을 향한 간절한 소망을 따뜻한 감성으로 그려낸 깊은 여운은 연령을 초월한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고백'은 7일간 국민 성금 1000원씩 1억원을 요구하는 전대미문의 유괴사건이 일어난 날 사라진 아이, 그 아이를 학대한 부모에게 분노한 사회복지사, 사회복지사를 의심하는 경찰, 나타난 아이의 용기 있는 고백을 그린 작품이다. 박하선, 하윤경, 감소현, 정은표 등이 출연했고 '초인'의 서은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4일 CGV에서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