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기현 경남 감독의 자신감 "'설싸커' 시즌 2,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K리그 미디어데이]

2021-02-23 11:54:05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지난해 마지막 승격 고비를 넘지 못한 경남 FC의 설기현 감독이 '설사커 시즌2'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설기현 감독은 23일 오전 11시 2021년 K리그2 개막 온라인 미디어데이에서 "작년에는 제가 원했던 돌풍이 일어나지 않았다. 올시즌을 준비하면서 작년에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했다. 내가 원하는 대로 영입도 잘 됐다. 올시즌은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남 지휘봉을 잡은 설기현 감독의 축구는 '설싸커'로 불리었다. 설 감독은 이에 대해 "처음에는 내가 하는 축구에 이름이 입혀지는 것에 부담이 있었다. 부족했기 때문이다. 많이 듣다보니, 익숙해졌다.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기 때문에 지금은 운동장에서 보답을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든다"고 말했다.

지난해 수원 FC와의 플레이오프에서 패해 승격에 실패한 것에 대해 "처음에는 인정하기 쉽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잊히더라. 우리가 많이 부족했다"며 "시즌을 준비하면서 선수보강과 전술보완, 2가지 문제를 보완했다"고 새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27일 개막전에서 경남을 만나는 안양 이우형 감독은 "작년에 밖에서 본 경남의 설싸커는 모험적이면서 도전적인 전술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감독들이 생각만하지 팀 사정상, 선수구성상, 하지 못하는데 색깔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 실험적인 자세를 볼 때 나중에 명장이 될 자질을 갖췄다고 볼 수 있다"고 덕담을 보냈다.

하지만 이 감독은 "지금 쓰는 전술은 개막전 다음 경기 때부터 쓰면 좋겠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에 대해 설 감독은 "제가 할 줄 아는 게 그것 밖에 없어서…. 죄송하다"며 웃었다. 설 감독은 "지난해 안양과 경기에서 모두 승리했지만, 이번 동계 때 연습경기 내용, 결과를 전해듣고 선수 영입을 하는 과정을 봤을 때 지난해 안양과 다르다는 점을 느낀다. 우승 경쟁을 할 때 넘어서야 하는 팀이라고 느껴 긴장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