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활짝 반긴 이대호 "한국 오고싶어 했던 추신수, 축하할 일이다"

2021-02-23 11:53:24

광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이대호(왼쪽)와 추신수.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이대호가 '동갑내기' 추신수의 KBO리그 입성을 환영했다.



신세계그룹은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 신분인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추신수는 연봉 가운데 10억원을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기로 하였다. 구체적인 사회공헌활동 계획은 구단과 협의하기로 했다. 부산고 졸업 후 KBO리그를 거치지 않고, 미국 무대에 직행했던 추신수는 지난 시즌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계약이 끝난 후 신세계에서 새 시즌부터 활약을 펼치게 됐다. KBO리그팬들에게도 첫 선을 보인다.

1982년생 동갑내기이자 같은 부산 출신 선의의 라이벌로 불렸던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도 추신수를 반겼다. 23일 추신수의 신세계 계약 소식을 전해들은 이대호는 "정말 축하할 일"이라고 기뻐하며 "신수가 한국에 꼭 한번 오고싶어 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선수 생활 마지막을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 대단한 커리어를 가진 친구고, 지금도 실력이 뛰어난 선수이기 때문에 한국야구 팬분들에게도 좋은 소식이라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비록 다른 팀이지만, 두 선수는 새 시즌 KBO리그로 무대를 옮겨 함께 뛸 수 있게 됐다. 이대호가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일때 메이저리그에서 만났던 두 사람은 정규 시즌 개막전 신세계와 롯데의 경기에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