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하우스' 이용자 수 국내 20만명·글로벌 800만명

2021-02-23 10:29:30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오디오 소셜미디어(SNS) '클럽하우스' 국내 이용자가 약 20만명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타트업 '알파 익스플로레이션'이 지난해 4월 출시한 음성 SNS인 클럽하우스는 현재 iOS에서만 베타 서비스 중이다.

23일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앱애니'에 따르면, 이달 16일 기준 클럽하우스 국내 다운로드 건수는 19만5000건으로 집계됐다. 글로벌로 보면 클럽하우스 다운로드 건수는 810만건에 달했다.

지난달 31일 국내 iOS 앱 전체 다운로드 랭킹 921위였던 클럽하우스는 열흘 만인 이달 9일 전체 1위로 빠르게 올라갔다. 소셜 네트워킹 앱 랭킹에서는 보름 동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클럽하우스 글로벌 다운로드 건수도 이달 1일 350만건에서 15일 만에 810만건으로 급증했다.

앱애니는 "팬데믹이 지속하면서 소비자들이 SNS 앱을 주요 소통 창구로 사용하고 있다"며 "SNS 앱 시장 확장이 클럽하우스 같은 새로운 플랫폼의 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클럽하우스가 오디오 서비스의 가능성을 확인했지만, 폐쇄적 특징으로 인한 차별과 혐오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23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분석 보고서는 최근 클럽하우스의 인기에 대해 "뉴노멀 시대 오디오 포맷 기반의 새로운 비대면 커뮤니케이션 방식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라고 평가했다.

클럽하우스는 ▲ 주제 제한이 없고 사용을 위한 별도 장비가 필요 없는 등 자유롭고 간편한 이용 ▲ 녹음이 불가능한 일회성 서비스 ▲ 유명인을 가까이 접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 이코노미가 인기 요인으로 분석됐다.

다만,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클럽하우스에 대해 "일회적이고 폐쇄적인 서비스 방식으로 차별, 혐오 등에 대한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