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가 말하는 토트넘 감독교체 역효과, 무리뉴 부임 후 50경기 성적 < 포체티노 경질 전 50경기 성적

2021-02-23 08:13:28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지휘봉을 휘두른 지난 1년 3개월을 돌아보면, 감독 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았다는 결론과 마주한다.



2019년 11월 토트넘 사령탑으로 부임한 무리뉴 감독은 부임 50번째 경기였던 지난 22일 웨스트햄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에서 1대2로 패했다.

무리뉴 감독의 부임 후 EPL 50경기 승률은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 46%에 머물렀다. 50경기에서 23승 12무 15패를 기록했다. 승점 81점. 이 기간 80골을 넣고 57골을 허용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감독이 성적부진으로 경질되기 전 마지막 50경기 성적보다 낮다. 포체티노 현 파리 생제르맹 감독은 마지막 50경기에서 26승 7무 17패(승률 52%, 승점 85점)를 기록했다. 85골을 넣고 56골을 내줬다.

아주 큰 차이는 아니지만, 포체티노의 토트넘이 더 나았다는 걸 말해준다.

2018~2019시즌 토트넘을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려놓은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될 당시 토트넘의 순위는 14위였다.

데뷔전에서 웨스트햄을 상대로 승리를 따낸 무리뉴 감독은 해당시즌 팀을 유럽 유로파리그 진출권인 6위에 올려놓으며 '역시 스페셜 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현재 토트넘은 24경기에서 단 10승(6무 8패)에 그치고 최근 6경기에서 5번 패하는 부진 끝에 리그 순위가 9위까지 떨어진 상태다. 무리뉴 2년차에 더 좋아질 거란 기대감과 달리 토트넘은 시간이 흐를수록 빅4와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 4위인 웨스트햄과 승점차가 9점으로 벌어졌다.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이전 토트넘 사령탑과 비교해도 명함을 내밀기 어렵다. 후안 데 라모스 감독 시절 이후 팀을 지휘한 5명의 지도자 중 승률이 46%로 가장 낮다. 셔우드 감독이 59%로 가장 높고, 포체티노(56%), 빌라스보아스(54%), 레드냅(49%)이 그 뒤를 잇는다.

베팅업체 '스카이벳'은 무리뉴 감독의 경질 가능성을 가장 높게 점치고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