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인터뷰]돌아온 득점권 강자, 중심이동으로 업그레이드. "프로는 결과로 말한다"

2021-02-23 08:49:30

LG 트윈스 선수단이 18일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가졌다. 양석환이 수비훈련을 하고 있다. 이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2.18/

[이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상무에서 돌아오니 자리가 없다. 그래도 뛰고 싶은 마음은 간절하다. 백업이라도 전경기에 출전하고 싶다고 스스럼없이 말할 정도다.



LG 트윈스의 내야수 양석환이 변화를 시도한다. 기술적인 변화라 팬들의 눈에 잘 들어오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에겐 야구 인생에서 중요한 갈림길에 있기에 절실하게 도전하고 있다.

그가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잡은 주제는 중심이동이다. 지난해 상무에서 돌아온 뒤 타격 부진의 이유를 중심이동에서 찾았고, 캠프 전부터 김현수 채은성 등과 함께 훈련을 하면서 중심 이동에 대한 조언을 듣고 훈련하고 있다.

양석환은 "작년에는 중심이동이 안되고 공을 띄우려다보니 제자리에서 어퍼치는 느낌이었다"면서 "지금은 스탠스를 줄여서 서있다가 앞으로 중심을 이동해서 치고 있다"고 했다. 현재까지는 만족스러운 과정을 거치고 있다. "지금까지는 타구 스피드도 예전보다 잘 나오고 있고, 형들이나 코치님들도 괜찮다고 하신다"라고 말했다.

양석환 지난해 상무에서 돌아온 뒤 성적은 마음에 들 수가 없었다. 40경기서 타율 2할4푼6리(118타수 29안타) 3홈런, 13타점. 양석환은 "상무에서 돌아와 바로 적응해서 잘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2군과 1군의 투수들 공이 정말 달랐다"면서 "내 무의식 중에 좋아졌다는 것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내가 원래 공을 앞에 두고 공격적으로 치던 선수였는데 변화구에 약하다는 인식을 없애려고 뒤에서 치려고 했고, 그러다보니 폼도 망가지고 밸런스도 깨졌다"라고 했다. 그나마 긍정적인 부분을 꼽아달라고 하자 "안아팠던 것 밖에 없는 것 같다"며 박한 평가를 했다.

그래도 특유의 득점권에서 강한 면모는 여전했다. 득점권에서 타율 3할1푼3리(32타수 10안타), 1홈런 11타점을 기록한 것. 양석환도 득점권 타율 부심은 있었다. "점수차가 많이 난 경기에서는 득점권 타율이 의미 없다고 할 수도 있지만 1,2점차에선 득점권 타율이 높다는 것이 심리적으로 자신감과 연결된다"라는 양석환은 "나는 찬스에 들어가는 걸 좋아하고, 중요한 상황에 들어가는 것을 즐긴다. 그래서 득점권에서는 성적이 나는 것 같다"라고 했다.

스스로도 주전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양석환은 "3루엔 FA 선수(김민성)가 있고, 1루엔 외국인 선수(라모스)가 있다. (주전은)쉽지 않다"며 "프로는 결과로 보여준다. 백업으로 시작해도 좋은 결과를 낸다면 한경기가 두경기가 되고 계속 잘하면 계속 나가게 될 것이다. 준비를 잘해서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한다"라고 했다. 이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