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스케치] ‘프로 데뷔 12년 만에 첫 억대 연봉’ LG 최동환의 열정과 투지

2021-02-24 11:03:33

LG 트윈스 2021시즌 스프링캠프 훈련이 22일 이천LG챔피언스파크에서 진행됐다. LG 최동환이 캐치블을 하고 있다. 이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2.22/

[이천=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프로 데뷔 12년 만에 생애 첫 억대 연봉에 진입한 LG 최동환 '오늘도 최선을 다해 훈련'.





LG 투수 최동환의 비시즌은 어느 때보다 따뜻하다. 지난해 개인 최고 성적을 거둔 최동환은 2021시즌을 앞두고 지난 시즌보다 71.4% 오른 1억 2천만 원에 연봉 계약을 마쳤다. 프로 선수라면 실력으로 자신의 가치를 인정 받는 것이 당연하다.

33살 야구 선수로서 적지 않은 나이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한 최동환은 남들보다 조금 늦었지만, 드디어 빛을 보기 시작했다.

2009년 2차 2라운드(전체 13번)로 LG 트윈스의 줄무늬 유니폼을 입은 최동환은 데뷔 첫해 38경기에 등판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마음과 달리 프로의 벽은 높았고, 최동환은 부상과 부진 속 38경기 등판, 35 2/3이닝, 평균자책점 7.07 기대와 달리 아쉬운 성적으로 데뷔 첫해를 마쳤다.

2010년 단 1경기 등판 후 공익근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마친 뒤 돌아온 최동환은 1군과 2군을 오가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했다.

결국 지난 시즌 최동환은 빛을 보기 시작했다. 총 54경기에 등판해 57이닝을 소화하며 4승 1패 4홀드, 평균자책점 3.47을 기록했다. 개인 최다 경기, 최다 이닝, 최고 평균자책점 등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면서 LG 불펜의 핵심 멤버로 떠올랐다.



2021시즌 LG 스프링캠프에서 이제는 당당히 1군 주전 멤버로 몸을 만들고 있는 최동환은 힘찬 함성과 함께 공을 뿌렸다. 이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생애 첫 억대 연봉에 진입한 LG 최동환-힘차게 달린다'

'지난 시즌 커리어 하이를 찍으며 마운드에서 당차게 투구했던 LG 최동환의 모습'

'호수비로 자신을 도운 캡틴 김현수과 즐거워하는 모습'

'2021시즌은 끝까지 웃는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