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정선아 "옥주현은 '쿵하면 짝'..손승연은 옹골찬 에너지 있어"

2021-02-23 15:25:49

배우 옥주현, 손승연, 정선아, 나하나가 23일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뮤지컬 '위키드'의 공동 인터뷰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 베스트 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2003년 초연된 이래 16개국 100여개 도시에서 6천만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한남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2.2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옥주현과는 '쿵하면 짝', 손승연은 옹골찬 에너지 있어"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23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위키드' 공동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글린다 역을 맡은 정선아는 엘파사 역에 더블 캐스팅된 옥주현과 손승연에 대해 "옥주현은 초연 때 함께 해봐서 이제는 '쿵하면 짝'이다. 너무 호흡이 잘 맞는다"고 말했다. 이어 "손승연은 처음 봤는데 역시 오래된 가수 출신이라 그런지 옹골찬 에너지가 있더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코로나19 시국인데 우리 공연은 다행히 2주차가 됐는데 잘 해올 수 있어서 감사하다. 한자리 띄우기로 하는데도 많이 와주셔서 매진도 시켜주셔서 배우 스태프들이 감사한 마음으로 한회 한회 하고 있다"며 "이 시대에 어떻게 공연을 즐겨야하는지 새 역사를 써나가고 있는 것 같다. 끝날 때까지 코로나19가 없어지길 기대하면서 즐겁게 하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2003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18년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블록버스터 뮤지컬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전 세계 16개국 100여 개 도시에서 6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한 작품이다. 브로드웨이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한 단 세 작품 중 금세기 초연작으로는 '위키드'가 유일하다.

54번의 매끄러운 장면 전환, 350여 벌의 아름다운 의상 등의 화려한 무대와 트리플 플래티넘을 기록한 수려한 음악으로 평단의 찬사를 받았으며 토니상, 드라마 데스크상, 그래미상 등 전 세계 100여 개의 메이저 상을 수상했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배우 옥주현, 정선아, 새로운 마녀 손승연, 나하나는 물론 높은 싱크로율로 로맨틱한 히어로 피에로를 분할 서경수, 진태화가 출연한다.

'위키드'는 16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구 인터파크홀)에서 개막돼 공연 중이며 서울에 이어 5월 드림씨어터에서 역사적인 부산 초연 예정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