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옥주현 "코로나19 시국, 전세계서 처음 시작된 韓'위키드', 자부심 있다"

2021-02-23 15:01:49

배우 옥주현이 23일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뮤지컬 '위키드'의 공동 인터뷰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 베스트 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2003년 초연된 이래 16개국 100여개 도시에서 6천만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했다. 한남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2.2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코로나 19 시국, 전세계에서 처음 시작된 한국 '위키드' 공연, 자부심 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23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위키드' 공동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옥주현은 "7년전 초연에 참여했고 재연때는 참여를 못했다. 그리고 이 작품을 오래기다렸다"며 "시국이 시국인지라 전세계가 공연이 안되는데 전 세계에서 처음 공연이 시작된 '위키드'가 한국 '위키드'다. 그 자부심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관객과 처음 만난 이번 첫 공연 때는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초연 때는 해외에서 내가 본 공연을 직접 하게돼 설렘과 긴장감, 흥분 속에서 공연에 섰고 신나서 했었다"며 "지금은 경험도 쌓이고 나이도 더 먹어서 내가 전달해 줄 수 있는 메시지가더 깊어질 수 있겠다는 또 다른 설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옥주현은 "'위키드'는 배우를 많이 꾸며주는 작품이다. 암전도 없이 2시간이 진행되고 그런 만큼 빛의 속도로 바쁜 2시간반을 꽉채워서 보낸다. 겹겹이 화려함 속에서 줄 수 있는 메시지가 깊다"며 "이번에 하면서 더 깊이 느끼게 됐다. 초연을 하면서 드릴 수 있는 것보다 더 깊이있는 메시지를 드릴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번 공연이 한회 한회가 소중하다"고 말했다.

한편 2003년 브로드웨이 초연 이후 18년째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블록버스터 뮤지컬 '위키드'는 '오즈의 마법사'를 유쾌하게 뒤집은 그레고리 맥과이어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뮤지컬로 옮긴 작품으로 전 세계 16개국 100여 개 도시에서 6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이 관람한 작품이다. 브로드웨이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한 단 세 작품 중 금세기 초연작으로는 '위키드'가 유일하다.

54번의 매끄러운 장면 전환, 350여 벌의 아름다운 의상 등의 화려한 무대와 트리플 플래티넘을 기록한 수려한 음악으로 평단의 찬사를 받았으며 토니상, 드라마 데스크상, 그래미상 등 전 세계 100여 개의 메이저 상을 수상했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뮤지컬 배우 옥주현, 정선아, 새로운 마녀 손승연, 나하나는 물론 높은 싱크로율로 로맨틱한 히어로 피에로를 분할 서경수, 진태화가 출연한다.

'위키드'는 16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구 인터파크홀)에서 개막돼 공연 중이며 서울에 이어 5월 드림씨어터에서 역사적인 부산 초연 예정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