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윌리엄스 감독 "추신수 보기 싫었던 타자, 오클랜드 상대로 안타 엄청 때렸다"

2021-02-23 12:39:20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 스포츠조선DB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추추 트레인' 추신수(39)가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KBO리그 무대에서 뛰게 됐다.



신세계그룹은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 신분인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추신수는 연봉 가운데 10억원을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기로 했다.

SK 와이번스는 지난 2007년 4월 2일에 열린 해외파 특별지명에서 추신수를 1순위로 지명한 바 있다. SK를 인수하는 신세계그룹은 신세계 야구팀 1호 선수로 추신수를 영입하는 데에 성공했다.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도 이 소식을 전해들었다.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진행 중인 스프링캠프 선수 미팅 직전 신세계의 추신수 영입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윌리엄스 감독에게 추신수는 소위 '짜증나는 타자'였다. 이날 캠프 지휘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윌리엄스 감독은 "추신수를 생각하면 떨쳐버릴 수 없는 것이 내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있을 때 정말 보기 싫은 타자였다. 우리를 상대로 안타를 많이 쳤다. 선두타자로 나서 밀어서 홈런을 때리니 항상 재미없게 경기를 시작했던 적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윌리엄스 감독의 회상은 곧 추신수의 칭찬이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추신수는 환상적인 선수였다. 모든 방면에 뛰어났다. 타격에서 파워도 괜찮았고, 수비도 잘하는 선수였다. 지금은 어린 선수는 아니고 나이가 있는 선수이지만 좋은 선수로 기억하고 있다. 우리에겐 부담스런 선수가 한 명 더 늘어난 것"이라며 웃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