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속보] 남자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V리그 잠정 중단

2021-02-22 23:55:03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V리그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덮쳤다.



배구계 관계자는 22일 "지난 21일 열린 남자부 경기에 뛰었던 선수가 고열 증세를 보였다. 금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선수 확진으로 리그가 중단이 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방송 중계사 스태프가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리그가 중단됐다.

당시에는 V리그 구단 선수 및 관계자, KOVO 관계자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역학 조사 결과 이상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서 중단된 지 4일 만에 다시 재개됐다.

이번에는 선수가 확진자로 나와 파장을 더욱 크다. 일단 리그는 2주 간 중단한다. 이후 접촉자의 코로나19 검사 및 역학 조사를 진행한 뒤 추후 리그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