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안돼" VS "알고 당할 걸?" 미디어데이 뜨겁게 한 홍캡-기캡의 '썰전'

2021-02-22 16:33:28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개막전에서 '택배 배달'은 안될 것."(홍정호) VS "알고도 당할 수 밖에 없다."(기성용)



"부딪히지 말고 피해주셨으면…."(안현범) VS "이번에도 강하게 하겠다."(서보민)

K리그1 개막전(27일)을 앞두고 각 팀 선수들 간 치열한 기싸움이 펼쳐졌다. 역시 눈길을 끈 것은 개막전 맞대결을 펼치는 전북 현대의 캡틴 홍정호와 FC서울의 주장 기성용의 '썰전'이었다. 각급 대표팀에서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두 선수는 올해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친다. 화두는 '택배'였다.

기성용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올해 택배 배송 다시 시작합니다. 기다리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정상 컨디션을 회복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었다. "기성용이 지난해 한국으로 돌아올 때 많이 반가웠다. 작년에 플레이를 많이 못 봐서 아쉬웠는데 개막전에서 만나게 돼 기쁘다"라고 운을 뗀 홍정호는 "하지만 개막전에서 '택배 배달'은 안될 것"이라고 선제공격을 날렸다. 홍정호의 도발에 기성용은 "홍정호가 예전보다 위치적으로 많이 컸다. 홍정호의 실력에 대해선 감히 이야기할 게 없다. 우리 공격수들이 홍정호를 뚫는 게 어려울 수도 있어서 더 노력해야 한다"고 칭찬한 뒤 "그러나 '택배 배달'은 알고도 당할 수밖에 없다"고 응수했다.

역시 1라운드서 맞붙는 성남FC의 서보민과 제주 유나이티드의 안현범의 입싸움도 눈길을 끌었다. 성남과 제주는 나란히 스리백을 쓰는데 공교롭게도 서보민은 왼쪽 윙백, 안현범은 오른쪽 윙백을 맡는다. 두 선수는 경기 내내 맞부딪힐 가능성이 높다. 안현범이 "자주 부딪혔는데 이번에는 피해주셨으면 좋겠다. 안나오셨으면 좋겠다"고 하자, 서보민은 "남기일 감독(현 제주 감독)이 성남 감독 시절 안현범과 부딪히면 강하게 하라고 항상 말씀하셨다. 이번에도 강하게 부딪힐 것"이라고 했다.

역시 젊은 선수들이 많은 만큼 통통 튀는 발언이 많았다. 대구FC의 김진혁은 등번호 7번을 고른 이유에 대해 "작년에 9번 달고 센터백 자리에 섰더니 많이 주목해주시더라. 이번에도 그걸 노렸다"고 패기 있게 답했다. 전북의 강력한 러브콜 속 포항 스틸러스에 잔류한 강상우는 "김기동 감독님이 등번호 10번과 부주장을 주겠다고 해서 남았다"고 답해 김 감독을 웃게 만들었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새로운 주장이 된 김도혁은 "선수들에게 작년의 인천과 달라진 게 뭐냐고 물었더니 주장이 바뀌었다고 하더라"라며 "여러 선수들이 잘 지낼 수 있게 하는 게 내 역할이다. 돈쓸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옆에서 듣던 조성환 감독은 "이미 많이 쐈다"며 김도혁에게 힘을 실어줬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