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회의 강스파이크]시한폭탄 같은 '학폭 미투', '인프라 부족'-'시스템 부재'의 문제다

2021-02-22 15:28:15

흥국생명 선수들이 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쌍둥이' 이재영-이다영이 촉발시킨 배구계 '학폭(학교폭력) 미투', 여전히 시한폭탄이다. "아직 터지지 않은 폭로들이 남아있다"라는 것이 배구계 소문이다. 다만 '학폭' 논란이 발생한 지 열흘이 지나자 상황은 약간 변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증언밖에 증거가 될 수 없는 애매한 상황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사실을 부인하면서 논란은 더 확대되지 않고 있다. 추정 가해자가 부인한 사실이 거짓이면 더 큰 벌을 받게 되겠지만, 추정 피해자의 사실이 거짓일 경우에도 '무고죄' 등 형사처벌을 감수해야 한다.



이제 비난을 넘어 재발 방지에 힘써야 할 시간이다. 오래 곪아있던 부위라 하루아침에 도려내는 건 쉽지 않다. 명확한 규정과 시스템을 통해 배구계 '학폭'이란 요소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한 배구 관계자는 "'학폭'은 열악한 배구계 인프라에서 발생되는 괴리 중 한 가지"라고 주장했다. 중·고교 배구부를 운영하는 학교수가 턱없이 부족한 현실을 꼬집은 것이다. 여자배구 운동부만 따져보면, 여자배구 중학교는 20곳, 여자배구 고교는 19곳밖에 없다. 여중 배구부의 전국 분포도를 살펴보면 충남, 광주, 충북(2), 인천, 전북, 전남, 경남, 경북, 울산, 경기(2), 서울(3), 대전, 경기, 대구, 강원, 부산 등 전국에 퍼져있다. 그러나 좋은 성적을 내는 학교는 수도권에 몰려있다. 지방에서 기량이 좋은 선수들을 데려오려면 합숙을 시킬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한국에선 2019년부터 '합숙'이 폐지됐다. 체육 분야 구조혁신을 위해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스포츠혁신위원회가 학교 스포츠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하면서 학교운동부 개선 부문에서 합숙소를 전면 폐지하라고 권고했다. 다만 현실을 반영해 원거리 학생을 위한 기숙사만 제한적으로 허용하도록 했다. 그런데 배구 기량이 다소 떨어지는 선수들은 지방으로 내려가야 하는데 팀이 제한적일 뿐만 아니라 기숙사를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합숙'이란 단어만 없어졌을 뿐 합숙이 기숙사로 둔갑된 현실이다. 애초부터 '학폭'은 크게 개선될 수 없는 구조였던 것이다. 한 마디로 현실성이 떨어진 스포츠 혁신위 권고사항이었다.

'학폭'을 없애려면 유소년 시스템과 교육적인 측면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 한국배구연맹(KOVO), 남녀 13개 프로구단, 대한민국배구협회가 대한민국 배구라는 큰 틀에서 협력해야 하는 시간이다. 가장 먼저 6~7년 전부터 논의만 되다 해법을 찾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는 지역 연고 유소년시스템 정착이 필요하다. 구단이 지역 연고에 있는 초·중·고교 배구부를 구단 유스팀으로 설정해 구단이 직접 관리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구단 운영 예산, 학교 배분, KOVO의 마스터 플랜 수립, 우선지명 혜택 등 해결해야 할 사안이 많지만, 구단에서 유스팀을 철저하게 관리·감독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될 경우 '학폭' 확률을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배구협회는 연맹과의 협업을 통해 지도자와 선수 교육 시스템 마련에 힘을 쏟아야 한다. 협회에는 필기시험, 실기시험, 인터뷰 등 절차를 통해 지도자 자격증을 발부하는 시스템이 있다. 다만 이 교육은 배구기술에 해당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감독 출신 한 배구인은 "초중고 뿐만 아니라 프로 감독들도 지도자 자격증을 매년 갱신할 때 보수교육을 받는다. 다만 그 속에는 '학폭'의 넓은 범주인 스포츠 인권과 인성교육 등의 내용이 없다. 선수를 선수로 만드는 지도자들부터 제대로 된 인성교육이 필요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다른 배구 관계자는 "아마추어 선수부터 프로 선수까지 선수 신분을 유지할 수 있는 교육이 필요하다. '학폭'과 '승부조작', '도핑' 등 교육을 통해 선수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경각심을 심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반복된 교육을 통해 선수들의 잠재의식 속에 동료의 인권을 무시하면 어떤 처벌을 받는지도 교육할 필요가 있다. 안정된 심리상태에서 좋은 인성을 가진 선수와 지도자로 성장할 수 있는 아카데미 수립이 절실해보인다"고 귀띔했다. 스포츠콘텐츠팀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