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인터뷰]자리 없는 두산 외야, 힘들지 않나요? "여기서 인정 받는게 먼저예요"

2021-02-22 15:02:41

21일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2차 스프링캠프 훈련을 했다. 캐치볼로 몸을 풀고 있는 김인태. 울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2.21/

[울산=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기약 없는 경쟁. 확실한 자기 자리가 없는 입지. 언제든 2군에 내려갈 수도 있다는 위기감. 다른 팀에서 기회를 더 받고 싶다는 생각은 없을까. 김인태는 웃으며 "여기서 잘해야 진짜 인정받는거다. 다른 팀에 간다고 해서 주전이 될 수 있을거라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올해도 김인태의 생존 경쟁은 계속된다. 두산 베어스의 주전 외야진에는 큰 변화가 없다. FA 정수빈이 잔류하면서 올해도 김재환-정수빈-박건우로 외야 3인방을 구성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물론 라인업 구성상 약간의 변화는 발생할 수 있지만, 주전 경쟁보다는 여전히 백업 경쟁에 더 많은 초점이 맞춰져 있다.

김인태도 그중 하나다. 올해 1군 캠프에서 선후배 동료들과 구슬땀을 흘리며 경쟁하고 있다. 천안북일고 출신 유망주 타자로 2013년 입단해 어느덧 8년이 흘렀다. 그사이 군대(경찰 야구단)도 다녀오고, 1군에서 한국시리즈 우승도 하며 많은 경험을 쌓았지만 여전히 그는 외야 경쟁 최전방에 서있다.

김인태는 "우리팀 주전 외야수 형들이 정말 국가대표급이다. 나는 팀에 도움이 되고 싶은 게 가장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내 위치가 백업이기 때문에 나갈 때마다 도움이 될 수 있게 준비를 잘해야 한다. 팀에 피해만 안끼치면 도움이 되는거라고 생각한다. 작년에 실패한 기억이 많기 때문에 작년보다 더 좋아지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사실 선수가 성장하는데 기회만큼 좋은 게 없다. 주전 공백이 있는 팀이었다면, 김인태 뿐만 아니라 다른 외야 유망주들도 조금 더 많은 출장 기회를 받았을 것이다. 탄탄한 주전 뎁스는 두산의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원동력이었지만, 반대로 백업 선수들에게는 거대한 장벽과도 같았다. 하지만 김인태는 고개를 저으며 "기회를 받기 싫은 선수가 어디 있겠나. 하지만 나는 두산에서 더 잘해야 10개 구단에서 가장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두산에서도 주전이 못됐는데 다른 팀에서 주전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다. 여기서 더 인정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시즌부터 김인태를 좌타 대타로 기용하고 있다. 한번씩 펀치력을 보여주는 그에게 기대를 걸고있는 셈이다. 아직까지 성공 확률은 높지 않지만, 올해 더 독한 마음으로 찬스가 찾아오길 고대하고 있다. 김인태는 "타격 코치님들이 말씀하시길, 대타로 나갔을 때는 첫번째 스윙에서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하셨다. 저 역시 초구를 칠 때, 첫번째 스윙을 할 때 집중하려고 한다"면서 "물론 대타가 쉽지는 않다. 대타는 무조건 결과를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준비도 더 잘해야 하고, 더그아웃에서도 계속 준비가 필요하다. 그래서 더 집중하고 있다. 항상 머릿속에 이미지를 그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의 말대로 기회는 결국 스스로가 만드는 것이다. 지금의 주전 선수들도 처음부터 주전 자리가 정해져있지 않았다. 백업으로, 신입으로 시작했고 지금의 자리를 얻었다. 선배들이 걸어온 길을 김인태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여전히 두산의 유망주로서, 언젠가 확실한 대체 불가 선수가 될 수 있기를 기다리고 있다.

울산=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