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속수무책 학교폭력 폭로, 진실 공방 펼쳐지나

2021-02-22 10:38:45

스포츠조선 DB.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잇따른 폭로에 속수무책이다. 이제는 진실 공방으로 전개되는 양상이다.



최근 프로야구에서도 과거 학교 폭력 관련 폭로가 잇따라 터졌다. 모두 온라인 사이트 게시글을 통한 폭로였다. 프로스포츠판을 뒤흔드는 과거 폭력 논란은 프로야구에도 그림자를 드리웠다.

먼저 한화 이글스 소속 유망주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됐다. 그러나 한화 선수 A씨와 피해를 주장한 B씨의 입장이 상반됐다. B씨는 폭력 피해 사실과 학교 폭력 시기를 설명했지만, A 선수는 'B씨를 알지 못한다. 해당 사실이 전혀 없었다'고 이야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 구단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다. 양 측의 입장이 전혀 다른데다, 사실 관계 파악도 힘들었기 때문이다. 결국 한화 구단은 21일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다양한 루트를 통해 사실 관계를 파악해 본 결과, 당사자들 간의 기억이 명확히 다르다. 무엇보다 확실한 근거가 될 수 있는 학교폭력위원회 개최 기록이 없는 점 등 사정에 비추어 볼 때, 안타깝지만 구단의 권한 범위 내에서는 더이상 사실 관계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물론 무조건 '없던 일'로 덮겠다는 뜻은 아니었다. 한화 구단은 B씨의 입장과 결백을 주장하는 A선수 중 누구의 편도 들 수 없는 상황에서, 앞으로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다른 구단들도 마찬가지다. 21일 또다른 수도권 선수들이 과거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됐다. 피해자는 자신의 실명과 가해 선수들의 실명을 공개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해당 구단들은 현재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사실 확인 중이다. 쉽게 결론을 내릴 수 없는 문제인데다, 최근 학교 폭력 이슈가 굉장히 민감하다는 사실을 구단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야구계 관계자들은 단체 기합 등의 폭력이 묵인됐던 과거 학원스포츠의 분위기를 감안했을 때, 이같은 폭로가 얼마든지 계속될 수 있다고 보고있다. 문제는 과거 문제이다보니 명확히 사실 관계를 입증할 수 없는 사안이 다수라는 사실이다. 특히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과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의 입장이 전혀 다를 경우 조사의 한계에 부딪히게 되면서, 흐지부지 끝날 가능성도 있다.

언제 또 터질지 모르는 학교 폭력 이슈에 새 시즌을 준비하던 프로야구계 전반의 분위기는 다소 무거워졌다. 진실 공방이 펼쳐지는 상황에서 구단의 더욱 신중한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