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토트넘 복귀 후 가히 최고였다" 6경기 5패 극도 부진 토트넘의 유일한 위안거리

2021-02-22 05:11:08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토트넘이 1대2로 패한 웨스트햄전에서 한가지 희망을 봤다. '가레스 베일의 부활 가능성'이다.



베일은 21일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에서 팀이 0-1로 끌려가던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에릭 라멜라와 교체투입했다.

손흥민과 세르히오 레길론이 위치한 왼쪽 측면 공격에 비해 오른쪽 공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을 바꾸기 위한 무리뉴 감독의 용병술은 적중했다.

베일은 45분 동안 총 46차례 볼 터치를 하며 3개의 슛(유효슛 1개)을 날렸다. 후반 33분 아크 정면에서 날린 왼발 슛은 골대를 때렸다. 0-2로 끌려가던 후반 19분에는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루카스 모우라의 헤더 추격골을 도왔다.

전반 토트넘의 오른쪽 공격의 빈약함을 지적하던 '웨스트햄 출신 해설위원' 댄 애쉬턴은 추격골 상황에서 "베일은 굉장한 선수다. 후반에 투입돼 끝내주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볼 테크닉이 굉장하다"고 극찬했다.

애쉬턴은 경기 후 영국 라디오 '토크스포츠'를 통해 "베일이 토트넘 복귀한 뒤 선보인 최고의 경기력이라고 생각한다. 날카로웠고, 에너지가 넘쳐 보였다"며 "베일은 주중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만큼 이날 선발로 투입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베일의 늦은 투입이 경기를 그르친 원인 중 하나라는 지적이다.

최근 리그 6경기에서 5패를 하며 9위에 머무른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빅4 진입 가능성이 대단히 어려워졌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베일의 활약에 대해서는 "그의 퀄리티를 팀에 입혔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베일은 지난 1일 볼프스베르크와의 유럽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전반 13분 손흥민의 골을 돕고 28분 직접 쐐기골을 넣으며 4대1 대승을 안긴 바 있다. 최근 2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무리뉴 감독은 "베일의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지금은 '전진'하는 단계다. 앞으론 확실히 지금보다 더 많은 기회를 부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