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되찾은 린가드,SON 프리킥 대화 엿듣기잼+피리 세리머니 시전

2021-02-22 06:11:04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유니폼 바꿔입었을 뿐인데…'.



지난달 맨유에서 웨스트햄으로 임대 온 제시 린가드가 연일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표정도 몰라보게 밝아졌다.

린가드는 21일(현지시간)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에서 쐐기골을 넣으며 팀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2분 미카일 안토니오의 이른 선제골로 팀이 1-0 앞선 후반 2분, 파블로 포르날스의 패스를 간결한 왼발슛으로 득점했다. VAR이 가동됐으나 노 파울, 즉 득점으로 인정됐다.

데뷔 한 달도 지나지 않아 3호골을 터뜨렸다. 맨유 소속이던 지난해 7월을 끝으로 리그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린가드는 웨스트핸 유니폼을 입고 치른 첫 경기 애스턴 빌라전에 멀티골을 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자연스럽게 미소를 되찾았다. 린가드는 이날 자신의 득점 장면에서 동료들과 어울리는 단체 세리머니를 했다. 린가드는 피리를 불고 라이스는 드럼을 쳤다.

린가드는 후반 12분께 토트넘 프리킥 상황에선 케인-베일-손흥민 사이에서 나누는 대화를 엿듣기 위해 'KBS 트리오' 근처로 다가갔다. 자신의 존재를 손흥민에게 들키자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물러섰다. 린가드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장면.

웨스트햄은 후반 19분 루카스 모우라에게 한 골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으며 2대1로 승리했다. 린가드는 맨유 시절 인연을 맺은 무리뉴 현 토트넘 감독에게 아픔을 줬다.

웨스트햄은 린가드가 출전한 4경기에서 3승 1무 승점을 10점이나 쓸어담았다. 첼시를 끌어내리고 4위를 탈환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