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코로나19 변수 발생, 뉴캐슬전 코칭스태프 일부 변경

2021-02-22 00:34:47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맨유 코로나19 변수 발생. 뉴캐슬전 코칭스태프 일부 변경.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22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뉴캐슬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변수가 발생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맨유의 코칭스태프 중 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들이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EPL 사무국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진팀 경기 일정을 연기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다. 이번 경기도 불확실하다. 하지만 맨유는 평소와 다름 없이 경기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마커스 래시포드, 브루노 페르난데스, 메이슨 그린우드 등 주축 선수 모두가 팀과 동행했다.

맨유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스태프가 자가 격리를 하게 됐다. 솔샤르 감독을 보좌하기 위해 니키 버트와 마크 뎀프시가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맨유는 리그 24경기에서 승점 46점을 쌓으며 2위에 랭크돼 있다. 1위 맨시티(승점 56)와의 격차는 승점 10점.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