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 19 확산세 주춤, 프리미어리그도 지난주 확진자 2명

2021-02-22 23:55:0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영국의 코로나 19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프리미어리그도 코로나 19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은 22일 지난주 코로나 19 테스트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총 2633명이 테스트를 받았다. 이 가운데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단 2명에 불과하다. 3주 연속 확진자 2명에 머물렀다. EPL 사무국은 강력한 통제 정책과 거리두기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 전체적으로도 코로나 19 확산세가 주춤하다. 21일 발표에 따르면 영국 내 코로나 19 하루 확진자는 9834명이다. 하루 7만명 대를 기록했던 한달여전보다 많이 줄어들었다. 백신 접종도 진행되고 있다. 현재 1758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2차 접종을 마친 인원은 61만명이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