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토메우 전 회장의 마지막 업적(?), '대형 실수' 랑글레와 2026년까지 초장기 계약

2021-02-22 18:08:33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FC 바르셀로나 수비수 클레망 랑글레가 실수한 경기 이후 호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전 회장이 '소환'됐다.



프랑스 출신 랑글레는 21일 캄누에서 열린 카디스와의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4라운드에서 경기 막바지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다.

자기진영 박스 안에서 공중볼을 걷어내려다 한 박자 빨리 움직인 상대팀 선수의 다리를 걷어찼다.

전반 32분 리오넬 메시의 페널티 골로 1-0으로 앞서던 바르셀로나는 후반 44분 알레익스 페르난데스에게 페널티로 실점하며 다 잡은 경기를 놓쳤다.

경기 후 랑글레를 향해 비난이 쏟아졌다. 경기장 앞에는 팬들이 진을 치고 랑글레를 나무랐다. 여기서 랑글레가 눈물을 훔치는 듯한 영상이 찍혔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바르셀로나의 혼돈'이란 제하의 기사에서 랑글레가 비단 카디스전 한 경기에서 실책성 플레이를 범한 게 아니란 점을 꼬집었다. 셀타비고전에서 퇴장을 당하고, 엘클라시코에서 세르히오 라모스에게 파울을 범해 페널티를 헌납한 사실을 소개했다.

'마르카'는 '바르셀로나 입장에서 더 최악의 뉴스는 랑글레가 지난해 10월 20일 재계약을 체결했다는 것이다. 바르토메우 전 회장의 마지막 업적이다. 바르토메우 전 회장은 랑글레와 2026년 6월 30일까지 5년 연장계약을 맺었고, 바이아웃으로 3억 유로를 걸었다. (인상된)연봉은 570만 유로'라고 밝혔다.

이어 '랑글레의 계약이 2023년까지 잡혀있어 긴박한 상황도 아니었다. 하지만 이번 계약으로 랑글레는 마르-안드레 테어 슈테겐, 피케, 프렌키 데 용과 함께 '언터쳐블'이 됐다'고 적었다.

랑글레는 2018년 이적료 3590만 유로에 세비야에서 이적했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무승부로 선두 추격의 기회를 놓쳤다. 14승 5무 4패 승점 47점으로 선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55점)와 승점 8점차 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