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올 시즌 스폰서도 하나은행, '탄소중립리그 선포도'

2021-02-22 16:33:58

축구회관/ K리그-라리가 화상 MOU 체결식/ / 사진 곽동혁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올 시즌에도 K리그와 하나은행의 동행은 계속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권오갑 총재)과 하나은행은 22일 열린 2021시즌 K리그1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에는 연맹 권오갑 총재와 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는 향후 4년간 K리그의 발전을 기원하고, 지속가능한 K리그를 만들어 가기로 다짐했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올스타전으로 K리그와 인연을 맺은 하나은행은 2017년부터 현재까지 K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하나은행과 연맹은 K리그 팬카드인 '축덕카드', 'K리그 팬사랑 적금' 출시, 'K리그 축덕원정대' 등 여러 사업을 통해 K리그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2020년에는 이동약자를 위한 K리그 경기장 접근성 향상 사회공헌 '모두의 축구장, 모두의 K리그'을 함께하며 K리그를 통한 사회적 가치 확산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편, 이날 연맹은 '탄소중립 리그'로 나아가기 위한 비전을 선포했다. 이를 위해 K리그 관련 탄소배출량 평가 실시, 경기장 내 일회용품 감소, 팬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 확대 등의 목표를 발표했다. 연맹과 전 구단, 후원사 등 리그의 모든 구성원이 '탄소중립' 동참을 선언하고 실행방안을 발표한 것은 국내 프로스포츠에서는 K리그가 최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