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골대 강타' SON 평점 6점, 교체 투입 알리 5점(英 언론)

2021-02-21 23:12:19

사진=AP-Pool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뒤늦게 골대 강타.'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1대2로 패했다. 토트넘은 지난 맨시티전에 이어 리그 2연패에 빠졌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렸다. 토트넘이 짧은 패스로 점유율을 높이며 공격에 나섰다. 하지만 웨스트햄의 '한 방'에 당했다. 불과 경기 시작 5분 만에 미카일 안토니오에 선제골을 내줬다. 안토니오는 토트넘의 수비가 부족한 상황을 틈 타 득점포를 가동했다. 웨스트햄은 후반 2분 제시 린가드의 추가포까지 묶어 2-0으로 앞서나갔다.

포기는 없었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모우라가 만회골을 꽂아 넣으며 1-2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그대로 패배를 떠안았다.

경기 뒤 영국 축구통계 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 평점 6.5점을 부여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슈팅 1회에 그쳤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페널티 지역에서 웨스트햄 수비가 걷어낸 공이 손흥민의 발 맞고 골문 안으로 향해 행운의 득점이 되는듯 했지만 골대 맞고 나와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편, 영국 언론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은 기꺼이 후방까지 내려와 골을 넣으려 노력했다. 뒤늦게 골대를 강타했다'고 평가했다. 해리 케인 역시 6점을 받았다. 오랜만에 경기에 나선 델레 알리는 5점을 받았다. '퀄리티를 찾아볼 수 없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