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스 쿤데 맨유행 가능성 더 높아졌다, 세비야 벌써 대체자 영입 착수

2021-02-22 05:07:07

(Photo by CRISTINA QUICLER / AFP)<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세비야 수비수 줄스 쿤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행 매우 유력.



맨유의 관심을 받는 세비야 센터백 쿤데의 이적 확률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스페인 매체 '라 라손'은 세비야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쿤데를 붙잡기 어렵다는 걸 받아들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쿤데는 프랑스 출신의 23세 수비수로 U-21 국가대표팀 출신이다. 2017년 보르도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19년부터는 세비야에서 활약중이다. 세비야에서 71경기를 뛰었다.

맨유는 해리 맥과이어와 호흡을 맞출 중앙 수비수를 찾고 있다. 장기적으로 팀 수비 중심을 잡을 선수가 필요해 젊고, 재능 있는 자원을 원한다. 그 후보로 쿤데가 지목됐고, 맨유는 레알 마드리드와 파리 생제르맹 등과의 경쟁을 이겨내고 거금 6100만파운드를 투자할 준비를 마쳤다.

맨유의 이런 공격적인 움직임에 세비야는 벌써 두 손을 든 것으로 보인다. 이 보도에 따르면 세비야는 이미 쿤데의 이적을 예감하며, 네덜란드 페예노르트의 수비수 마르코스 세네시를 대체자로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쿤데는 세비야와의 계약이 아직 3년 이상 남아있지만, 명문팀 맨유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