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 리뷰]'강소휘 29득점' GS칼텍스 도로공사에 3대2 역전승, 시즌 6전 전승 '극강'

2021-02-21 18:39:57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GS칼텍스의 강소휘가 공격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장충=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GS칼텍스가 올 시즌 한국도로공사에 '극강'임을 증명했다.



GS칼텍스는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의 20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2(22-25, 25-20, 13-25, 25-22, 15-10)로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2를 보탠 GS칼텍스는 승점 50(17승9패) 고지에 오르며 선두 흥국생명(승점 53)과의 격차를 3점으로 줄였다.

앞선 5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던 도로공사는 '5전6기' 끝에 GS칼텍스를 꺾을 기회를 잡았지만, 뒷심 부족으로 승점 1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GS칼텍스의 승리를 이끈 건 강소휘였다. 양팀 최다인 29득점을 폭발시켰다. 공격성공률은 60.86%. 외국인 공격수 러츠와 이소영도 각각 27득점과 21득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결전을 앞두고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포스트시즌을 확정했는데 주전 선수들의 체력관리를 해줄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1위라는 희망이 남아있다. 때문에 그런 계획을 가질 수 없다. 좋은 경기내용으로 끝까지 가야 할 것 같다. 마지막에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겠지만 현재는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베스트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기선제압은 도로공사의 몫이었다. 초반 분위기는 도로공사가 잡았다.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4-1로 앞선 상황에선 정대영의 서브 에이스가 폭발하기도. 도로공사 선수들은 김종민 감독이 강조한 수비를 강화시켜 8-3으로 앞서갔다. 이후 GS칼테스는 리시브를 강화해 공격성공률을 높였다. 11-15로 뒤진 상황에선 강소휘의 첫 서브 에이브가 터졌다. 이어 러츠의 블로킹이 성공됐다. 그러나 한 점차로 따라붙은 상황에서 러츠의 공격성공률이 떨어지면서 첫 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 분위기는 바뀌었다. GS칼텍스가 범실을 줄이며 초반 분위기를 잡아나갔다. 그러나 러츠의 공격성공률이 번번이 떨어지면서 10-10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그러나 12-10으로 앞선 상황에선 강소휘의 다이렉트 킬로 3점차로 앞서갔다. 이후 강소휘의 안정적인 공격으로 점수를 쌓은 GS칼텍스는 승부의 추를 팽팽하게 돌려놓았다. 강소휘는 2세트에서만 9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3세트는 도로공사가 또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상대의 서브 리시브 불안을 야기시키며 편안하게 경기를 펼쳤다. 9-5로 앞선 상황에선 이고은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기도. 12-7로 앞선 상황에선 켈시의 연속 블로킹과 상대 공격 범실로 8점까지 격차를 벌렸다. GS칼텍스도 러츠의 연속 백어택과 문지윤의 블로킹으로 5점차까지 따라붙으며 마냥 무너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소영 등 공격수들의 공격이 잦은 범실로 이어지면서 도로공사는 쉽게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었다.

4세트는 박빙이었다. 중반까지 승부가 엎치락 뒤치락 했다. 결국 승부가 갈린 요소는 해결능력이었다. GS칼텍스의 강소휘가 날았다. 17-17로 팽팽하 맞선 상황에서 3연속 퀵오픈을 성공시켰다. 이어 상대 범실과 수비에 이은 공격을 더해 22-17로 순식간에 격차를 벌린 GS칼텍스는 승부를 5세트로 끌고갔다.

운명의 5세트. GS칼텍스는 삼각편대의 공격력이 되살아났다. 강소휘를 비롯해 러츠와 이소영이 동시에 살아나면서 1~2점차 리드를 유지해갔다. 차 감독은 이소영이 후위로 빠질 때는 유서연을 넣어 서브와 리시브를 강화했다. 9-7로 앞선 상황에선 켈리의 공격 범실을 유도했고, 10-7로 앞선 상황에선 원포인트 서버 이 현의 서브에이스가 폭발하면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이후에도 강소휘의 강력한 공격력이 폭발하며 GS칼텍스가 짜릿한 역전승을 맛봤다. 장충=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