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26일 화이자 백신 국내 도착, 27일부터 의료인에 접종 예정"

2021-02-21 16:26:00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9차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민국 정책브리핑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는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백스 퍼실리티(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로부터 공급받기로 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11만 7000회분이 26일 우리나라에 도착해 다음날인 27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인들에게 접종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26일에는 국내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첫 접종이 이뤄진다"면서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국민께서는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백신을 정쟁의 소재로 삼는 일을 자제해 주시고 순조로운 접종에 모두가 힘을 보태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정 총리는 SNS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은 제품에 따라 유통 조건이 까다롭고 유효기간이 짧아 빈틈없는 유통 관리가 접종의 성패를 가르게 된다"며 "백신 유통의 통합관제센터를 맡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유통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는 백신이 최종 접종 기관까지 안전히 수송 되도록 백신별 모의 훈련을 실시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면서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 백신 접종, 반드시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