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 인터뷰]'봄배구 확정' 차상현 감독 "정규리그 우승 희망 남았다, 끝까지 베스트로 간다"

2021-02-21 15:24:35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장충=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정규리그의 우승 희망이 남았다. 끝까지 베스트로 해야 할 것 같다."



지난 20일 '봄 배구'는 확정했다. 그러나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바라는 건 정규리그 우승이다.

차 감독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와의 20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포스트시즌을 확정했는데 주전 선수들의 체력관리를 해줄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1위라는 희망이 남아있다. 때문에 그런 계획을 가질 수 없다. 좋은 경기내용으로 끝까지 가야 할 것 같다. 마지막에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겠지만 현재는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베스트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체력에 대한 핑계는 대지 않겠다는 차 감독이다. "빡빡한 스케줄을 가지고 체력이 떨어졌다는 핑계를 대면 안된다. 선수들에게도 같은 조건에 비슷한 스케줄이라고 얘기했다. 그 전에 좋은 분위기로 준비를 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잘 버텨주고 있다."

이날 결전을 앞두고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우리가 GS칼텍스만 만나면 잘 못한다"며 웃었다. GS칼텍스는 올 시즌 도로공사와 다섯 차례 맞붙어 5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풀세트는 3라운드 한 차례에 불과했고, 모두 GS칼텍스가 승점 3을 챙겼다. 김 감독은 "켈시가 러츠와 맞붙으면 작아진다. 스윙 자체부터 조심스러워지니깐 문제가 발생한다. 공을 맞추려고만 하면 파워도 실리지 않고 높이와 호흡도 맞지 않는다. 전 경기에 끝나고 켈시와 얘기했는데 내 조언을 알아들었다면 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차 감독은 "그 날 흐름에 따라 달라진다. 사실 5라운드도 첫 세트 마지막 공격이 도로공사 쪽으로 넘어갔다면 결과가 어떻게 됐을지 가늠하기 어려웠다. 이날도 20점 이후 어느 분위기로 어떤 플레이를 가져가느냐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있는 한수지와 권민지에 대해선 "한수지는 정말 물음표다. 외부에서 재활을 하고 있는 상항"이라며 "권민지는 왼손에 부담이 가는 훈련 빼곤 공격은 다 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충=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