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브리핑] 대행 체제 맞은 KB손해보험…이경수 코치, "선수 주도로 풀겠다"

2021-02-21 13:37:06

KB손해보험 이경수 코치가 21일 OK저축은행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bellstop@sportschosun.com

[의정부=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코트 안에서 열심히 하자고 했습니다."



KB손해보험은 21일 의정부 실내체육관에서 '20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 6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사령탑 없이 치르는 첫 경기다. KB손해보험은 지난 11일 이상열 감독이 잔여경기 출장 포기를 선언하면서 감독 자리가 공석이 됐다.

2009년 대표팀 코치였던 이상열 감독은 당시 대표팀 선수였던 박철우(한국전력)를 폭행했다. 최근 이상열 감독이 학교 폭력 이슈에 대해 '인과 응보'를 이야기했고, 박철우는 SNS에 '피가 거꾸로 솟는다'라며 분노했다.

이상열 감독은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박철우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이 감독은 지난 20일 자체적으로 잔여 경기 출장을 포기했다.

KB손해보험은 남은 경기를 이경수, 김진만, 박우철 코치가 공동으로 감독 역할을 나누겠다고 했다. 다만, 규정상 한 명의 공식 감독 대행을 정해야 하는 만큼 이경수 코치가 공식 대행이 됐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이경수 코치는 "이상열 감독이 떠나시기 전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하자고 하셨고, 나 역시 코트 외의 일은 생각하지 말고 코트 안에서만 열심히 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코치는 "시즌 전부터 선수 위주로 분위기가 형성돼 있었다. 경기도 마찬가지로 선수들 주도 하에 풀어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선수단 분위기에 대해서는 "동요가 없다고 하면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만, 그걸 알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의정부=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