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항모 2033년께 작전 투입한다…사업추진기본전략 의결

2021-02-22 16:52:55

(서울=연합뉴스) 해군이 4일 충남대학교에서 '국가안보의 핵심전략자산, 경항공모함의 필요성'을 주제로 경항공모함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세미나에서 공개한 항모전투단 개념도. 2021.2.4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해군의 경항공모함이 2033년께 전력화한다.



방위사업청은 22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13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를 열어 경항공모함(CVX)의 설계와 건조를 국내 연구개발로 하는 사업추진기본전략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2년부터 2033년까지 총 2조300억원을 투자해 경항모를 건조해 배치할 계획이다.
다만 총사업비는 추후 사업타당성조사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라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경항모는 국방부가 2019년 8월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에서 '다목적 대형수송함-Ⅱ' 개념설계 계획을 반영하면서 공식화하고 작년 8월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에 개념설계와 기본설계 계획이 반영됐다.

그러나 건조 여부를 놓고 찬반 논쟁이 이어지면서 올해 국방예산 52조8천401억 원 가운데 관련 예산으로 '연구용역비' 명목의 1억 원만 반영됐다.

방사청은 "수직이착륙형전투기를 탑재해 다양한 안보 위협에 신속히 대응하고 분쟁 예상 해역에서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우리 군 최초의 경항공모함을 확보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 회의에서는 2022년부터 2033년까지 3천900억원을 투입하는 '대포병탐지레이더-Ⅲ 사업'의 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 의결했다.

이 사업은 노후화된 상태로 현재 운용 중인 대포병탐지레이더(TPQ-36?37)를 대체하고, 표적탐지 능력 및 생존 가능성이 향상된 대포병탐지레이더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방사청은 "이번 회의에서는 선행연구결과 및 관련 기관의 검토 의견을 반영해 본 사업의 획득 방안을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할 것"이라며 "총사업비는 추후 사업타당성 조사를 통해 검토·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형 구축함(KDX-II) 성능개량 사업'의 추진기본전략 수정안도 심의 의결했다.

이 사업은 2022년부터 2031년까지 총사업비 4천700억 원이 투입된다. 해군에서 운용 중인 KDX-II 함정을 성능 개량하는 사업이다.

방사청은 "기존에는 예인선배열 음탐기만 국내 구매하여 성능 개량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회의에서 소요 수정 및 선행 연구 결과에 따라 성능개량 범위에 전투체계를 국내 연구개발로 추가하는 수정안을 심의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hyunmin623@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