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피해 텍사스 주민 절반에 물 공급 차질…전기료 폭탄도

2021-02-22 08:34:17

(댈러스 A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댈러스의 주민 이벳 칸투가 19일(현지시간) 한파로 전기 요금이 3천달러 이상으로 치솟은 것을 보여주는 스마트폰 앱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댈러스 모닝 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smoon@yna.co.kr

겨울 폭풍으로 혹독한 한파 피해를 겪은 미국 텍사스주에서 절반에 가까운 주민이 여전히 물 공급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CNN방송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CNN에 따르면 텍사스주 환경위원회는 주 내 1천300개 이상의 공공 수도 시스템이 서비스 중단을 보고했으며 이 문제는 197개 카운티 1천410만 명 이상의 주민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텍사스주 전체 인구 2천900만 명의 절반에 약간 못 미치는 수치이며 물 부족 문제는 한파에 따른 광범위한 정전 사태로 인한 영향의 일부라고 CNN은 설명했다.

날씨가 풀리고 전기 공급이 재개되는 등 복구가 진행 중이지만 여전히 많은 가정은 급수 파이프가 끊어지고 물이 범람하는 등의 피해를 본 채로 남아있다고 CNN은 전했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이날 CBS 방송에 출연해 도시 전역에 파이프가 파열된 수많은 집이 있다면서 "많은 배관 자재와 물자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부 텍사스 주민은 전례 없는 에너지 요금 인상에도 직면했다.

지난주 한파로 대규모 송전망 장애가 발생한 상태에서 전기 수요는 급증했다. 수백만 명은 전기가 끊겼지만, 이 기간 전기를 공급받은 일부 가구는 1만 달러(1천100만 원)에 이르는 거액의 요금을 내야 할 처지라고 CNBC 방송은 전했다.
거액의 청구서를 받은 주민들은 모두 변동 요금제가 적용되는 도매 전력업체 고객이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요금제는 전기 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기록적인 한파로 전력 수요가 폭증한데다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할 정도로 전력 공급이 달리자 도매가격이 치솟아 '요금 폭탄'을 맞게 된 것이다.

터너 시장은 CBS 인터뷰에서 "이런 엄청난 비용은 텍사스 주가 부담해야 한다"며 "이 재앙을 초래하지 않은 개인이 부담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긴급회의를 연 뒤 "우리는 한파와 정전으로 인한 에너지 요금 급등으로부터 주민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며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z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