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브리핑] '학폭 직격탄' 석진욱 감독, "선수들 경기 외적 부분 신경써주길"

2021-02-21 13:46:06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금융그룹의 경기가 6일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2.06/

[의정부=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요즘은 예민해지게 되더라고요."



OK금융글부은 2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20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근 배구계는 학창 시절 저질렀던 '학교 폭력' 문제로 직격탄을 맞았다.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시작으로 OK금융그룹에서는 송명근과 심경섭이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들 모두 과거 학교 폭력 사실을 인정했고, 올 시즌 남은 경기에 나서지 않게 됐다.

주축 선수 두 명이 빠진 채 경기에 임해야 하는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요즘에는 예민해지더라"라며 "말 한 마디가 부담스럽고, 잘못했을 때에는 파장도 크다. 선수들에게도 말 조심하고 통화나 행동 다 조심히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에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외적인 부분도 중요하니 자제해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5위 OK금융그룹은 현재 17승 13패 승점 48점으로 4위 한국전력(15승 15패 승점 49점)을 쫓고 있다. 봄배구를 위해서 6라운드 경기에서의 승리가 중요하다.

상대팀인 KB손해보험은 이상열 감독의 과거 선수 폭행 논란으로 사령탑없이 경기를 치른다. 석진욱 감독은 "이기면 이기는대로, 지면 지는대로 이야기가 나올 거 같다. 그래도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선사하는 것이 도리인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석 감독은 "외적인 일이 있지만, 경기에 몰입하지 못하는 것도 문제라고 본다. 선수들과 함께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의정부=아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