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허벅지부상 걱정한 브루나, 레깅스 자랑으로 안심시킨 '식빵언니' 클라스[영상]

2021-02-20 10:34:43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흥국생명이 브루나가 득점하자 김연경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9/

김연경이 자신의 허벅지 부상을 꾹 참고 오히려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솔선수범한 김연경의 격려와 웃음이 브루나를 일으켜 세웠다. 제대로 공격조차 못 하던 브루나가 드디어 제 실력을 드러냈다.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흥국생명이 3대1로 승리하며 4연패의 늪에서 빠져나왔다.

브루나의 활약이 눈부셨다. 무려 30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성공률 45.61%, 57번의 스파이크를 시도해 26번을 성공시켰다. 직전 경기였던 IBK기업은행전에서 단 한 번의 공격만 성공했던 부진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브루나의 활약에 김연경도 힘을 냈다. 공격성공률 51.21%로 24득점을 기록했다. 허벅지 부상을 참고 출전해 팀의 4연패 후 감격스러운 첫 승리를 이끌었다.

김연경은 이날 유니폼 하의 안에 압박 팬츠를 입고 출전했다. 경기 전 훈련 때 브루나가 김연경의 오른쪽 허벅지를 어루만지며 걱정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김연경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손가락으로 OK 사인을 보냈다. 레깅스 쇼츠로 보이는 압박 팬츠를 브루나에게 보여주며 걱정 말라는 표정으로 안심시켰다. 오히려 깨알 같은 '명품 레깅스 자랑(?)으로 브루나를 웃게 했다.



브루나는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김연경에 대해 "웃긴 언니이면서 놀라운 선수다. 김연경 옆에서 때린다는 것 자체가 대단한 영광이다. 옆에서 항상 배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적응에 어려움을 겪을 때 김연경의 소통이 큰 힘이 됐다고도 밝혔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브루나 오늘 최고!'

'상미 리시브 좋았어!'

우승보다 기뻤던 4연패 탈출. 모두가 감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