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킬레스건 파열' 진지위 시즌아웃, 선두 대한항공 시즌 첫 셧아웃 패

2021-02-20 18:38:18

2020-2021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금융그룹의 경기가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진지위가 득점한 후 기뻐하고 있다. 인처=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2.23/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남자배구 선두 대한항공이 부상 악재를 만났다.



주전 센터 진지위가 아킬레스 건 파열로 시즌을 조기 마감하게 됐다.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 전에 앞서 "진지위가 심하게 다쳐서 시즌이 끝날 까지 못 뛸 것 같다"고 부상 소식을 밝혔다.

진지위는 전날 훈련 중 왼쪽 아킬레스 힘줄이 끊어졌다. 다음 주 수술 예정이다.

162득점에 공격성공률 53.73%, 속공·블로킹 9위를 달리고 있는 진지위의 이탈은 선두 굳히기를 노리던 대한항공에 큰 악재다.

진지위가 빠진 대한항공은 이날 우리은행에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대한항공이 셧아웃을 당한 건 올 시즌 처음이다.

이날 패배로 대한항공은 2위로 올라선 우리은행에 승점 5점 차로 쫓기게 됐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