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깊이 반성한다" 이상열 감독, 박철우 사과 "잔여시즌 출전 포기"

2021-02-20 13:09:02

8일 수원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KB손해보험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지켜보고 있는 KB손해보험 이상열 감독.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1.08/

KB손해보험 이상열 감독이 박철우(한국전력)사과하고 잔여 시즌 출전을 포기했다.



KB손보 배구단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감독이 2020-2021 V리그 잔여 경기 자진 출전 포기 의사를 밝혀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과거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박철우 선수에게 깊은 상처를 준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고 사죄하는 마음"이라며 "또한 시즌 마지막 중요한 시기에 배구 팬들과 구단, 선수들에게도 부담을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다시 한번 박철우 선수와 배구 팬들에게 12년 전 본인의 잘못된 행동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KB손보 배구단은 '진심어린 사과와 용서가 우선'이라는 판단 하에 이 감독의 잔여 경기 출전 의사를 수용했다. 이 감독은 21일 6라운드 첫 경기인 OK금융그룹과의 경기부터 출전하지 않는다.

이 감독은 지난 17일 최근 배구계 학교 폭력에 대해 "난 (폭력) 경험자라 선수들에게 더 잘해주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2009년 국가대표팀 코치였던 이 감독에게 구타를 당했고 고소까지 진행했던 피해자 박철우는 이 기사에 격분, 소셜미디어(SNS)에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글을 게재해 파문이 일었다. 박철우는 이어 경기 후 인터뷰를 자청해 "정말 반성하고 좋은 지도자가 되시기를 바랐다. 하지만 몇 년 전까지도 다른 선수들에게 '박철우만 아니었으면 넌 맞았다'고 말한다는 얘기, 주먹으로 못 때리니 모자로 때린다는 얘기가 들렸다"고 작심 비판하기도 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