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코멘트]흥국생명에 또 진 인삼공사 이영택 감독 "전체적으로 안좋은게 다 나왔다. 죄송하다"

2021-02-19 21:51:22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1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인삼공사 이영택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9/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우려했던 상황이 생겼다."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은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4라운드까지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던 흥국생명을 이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는데 오히려 흥국생명의 기를 살려주며 1대3으로 패했다.

흥국생명이 4연패에 빠진데다 이재영-다영 자매의 공백을 메우지 못한 모습이라 인삼공사의 승리를 예측하는 사람이 많았던 경기. 이 감독은 경기전 "그래서 더 부담이 가는 경기다. 선수들이 헤이해지지 않도록 미팅을 여러차례 했다"라고 했지만 실제 경기에서 이 감독이 원한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

이 감독은 경기 후 "뭐라고 말씀드릴 수 없을만큼 경기력이 안좋았다. 죄송하다"라면서 "전체적으로 안좋은게 다 나와서 평가를 하기가 애매하다"라고 했다.

주전 세터 염혜선이 부상으로 빠지게 되면서 나온 세터 하효림과 공격수 간의 호흡이 맞지 않았던 점을 아쉬워했다. 이 감독은 "염혜선이 주전으로 나오는 이유가 분명히 있을 거다"라면서 "하효림이 약간의 핸디캡이 있는 선수이긴 한데 오늘은 토스 타이밍이 너무 들쑥날쑥했다. 짧았다가 길었다가, 붙었다가 떨어졌다가 하면서 끝날 때까지 전혀 본인의 토스를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경기 중 안좋을 때 빨리 컨디션을 찾는 것도 경험이 있어야 하는데 경험이 없다보니 끝까지 컨디션을 찾지 못했다"라며 "교체를 해주기도 하면서 이겨내주길 바라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잘 안됐던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