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박상하, 전면 부정…구단, "출장 중지, 대면 확인 진행" [공식발표]

2021-02-19 18:18:14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대전 삼성화재블루팡스 배구단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박상하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삼성화재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소속 박상하 선수의 학교폭력논란과 관련해 엄중함을 인식하고 명확한 사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한 인터넷 게시판에는 '박상하가 중학교 재학 시절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글이 올라왔다.

삼성화재는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사실 여부를 확인을 위해 선수 개인 면담을 실시했다"라며 "본인 면담 결과 해당 학교 폭력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박상하는 학교 폭력 사실을 부정했지만, 삼성화재 구단은 사실 관계가 밝혀지기 전까지 출장을 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아울러 구단은 "명확한 사실 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구단 차원에서 게시글 작성자와 대면 면담 및 구체적인 사실 확인을 진행하도록 하겠다"라며 "빠른 사실 확인을 통해 해당 건의 추가 확인 내용을 밝히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