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인터뷰]폭력 피해자 박철우의 작심 발언 "그분 바뀌길 바랐으나 아니었다."

2021-02-18 22:01:02

한국전력 박철우가 18일 OK금융그룹전이 끝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안산=권인하 기자

[안산=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그 기사를 보고 하루종일 손이 떨렸다."



한국전력이 OK금융그룹을 3대1로 누르고 시즌 첫 4위로 올라선 기쁜 날. 팀의 리더이자 베테랑 선수인 박철우는 웃지 못했다. 이날 경기전 훈련 때부터 그의 얼굴은 차가웠고 냉정했다. 득점을 했을 때 크게 소리를 질렀지만 밝게 웃는 모습은 거의 나오지 않았다.

그리고 경기 후 수훈선수로 인터뷰장에 온 박철우는 마음속에 담아둔 말을 아끼지 않고 했다. 12년간 담아왔던 속마음을 풀어냈다.

이야기는 12년 전이다. 대표팀 코치와 선수 시절 폭력 문제로 얽혀있었다. 당시 대표팀 코치였던 이 감독이 박철우를 구타했다는 사실이 박철우의 기자회견으로 밝혀지면서 무기한 자격 정지 중징계를 받았고, 이후 약 2년간 지도자 생활을 하지 못했었다.

이 감독은 1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최근 (학교 폭력 문제로) 배구계가 뒤숭숭하다'는 내용의 질문을 받고 매우 조심스럽게 "요즘 세상에 예전같지 않다.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수밖에 없다. 지금 당장 누가 나를 비난하지 않더라도 항상 조심하고 사과해야 한다. 무조건 좋게 넘어가지는 않는다. 인과응보가 있더라. 선수들에게도 늘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나 역시 선배로서 더 모범을 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철우는 기사가 나간 뒤 자신의 SNS를 통해 "정말 '피꺼솟'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누구 때문인지 지칭하지 않았으나 최근 학폭 사태 등을 보면 이상열 감독을 향한 것으로 보였다. 그리고 그것이 맞았다.

박철우는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기사를 보고 나니까 하루종일 손이 떨렸다"면서 "그분이 (KB손해보험) 감독이 되셨다는 얘길 들었을 때도 힘들었는데 경기장에서 마주칠 때마다 나는 정말 쉽지 않았다"라고 감정을 얘기했다. 이어 "참고 조용히 지내고 싶었는데 그런 기사를 보니까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너무 많이 들었다. KB선수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 그렇지만 이건 아닌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감독이 그 사건 이후 바뀌길 바랐으나 아니었다고 했다. "나는 사과를 바라지 않는다. 그 일이 있었을 때 저도 고소를 취하했고 정말로 반성하고 좋은 분이 되시길 기대했다"면서 "그런데 선수들한테 박철우만 아니었으면 쳐 맞았어 이런 말을 했다는 얘기가 들리고, 주먹으로 못때리니 모자로 때렸다라는 얘기도 들었다"라고 했다.

박철우는 "(이 감독이)이미 고등학교 (지도자)때부터 유명하신 분이었다. 0-2로 지고 있으면 얼굴 붉게 돼서 나온 애들이 허다했다. 몇몇은 기절하기도 했고, 고막이 나가기도 했다. 내 친구들이고 동기들이었다"라고 이 감독의 폭력성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근데 그게 한번의 실수. 한번의 감정에 의해서 한번이었다? 말이 안되는 소리인 것 같다"라고 했다.

당시 운동 선수가 맞는 것이 당연했다는 것도 인정했다. "우리 어렸을 때는 운동선수가 맞는게 당연했고, 용인됐다. 심지어 부모님 앞에서도 맞았다"라는 박철우는 "그것도 정도라는 게 있다. 고막이 나갈 정도는 아니다. 사랑의 매도 있지만 정도가 있어야 한다"라고 했다.

"그분이 변하셨고 날 만나 사과하셨다면 내가 이런 감정이 남아 있었을까"라고 한 박철우는 "대학 가셔서 좋은 감독이 되셨다면 이런 감정이 남아 있었을까"라면서 이 감독이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박철우는 "프로 배구가 이런 내용으로 나오는게 너무 싫다"면서도 "하지만 이때 뿌리가 뽑혀야 한다. 이건 아닌것 같다"라고 했다.

그에게도 이렇게 말하기엔 용기가 필요했다. "나한테 안좋은 이미지가 될 수도 있고, 이후에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정면돌파가 맞는 것 같다 용기내서 말하고 싶었다"는 박철우는 "첫째가 이 일을 알고 있다. 더 강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왔다. 숨지 않고 강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원하는 것은 없다고 했다. "재차 말씀드리지만 사과 받고 싶어서 한게 아니다. 사과 안하셔도 된다"고 한 박철우는 "원하는 것도 없다. 단지 잘못되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 자신을 포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안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