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 박철우 SNS, 누굴 향한 저격인가

2021-02-18 18:04:11



최근 학교 폭력 이슈로 배구계가 시끄러운 가운데, 한국전력의 베테랑 선수 박철우가 의미심장한 SNS 글을 남겼다.



박철우는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정말 '피꺼솟'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내용이 구체적으로 누구를 향하는지 적시되어있지는 않지만, 팬들은 시기와 정황상 이상렬 감독의 인터뷰 내용을 보고 적은 글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이상렬 감독과 박철우는 12년 전 대표팀 코치와 선수 시절 폭력 문제로 얽혀있는 사이다. 대표팀 코치였던 이 감독이 박철우를 구타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무기한 자격 정지 중징계를 받았고, 이후 약 2년간 지도자 생활을 하지 못했었다.

이상렬 감독은 1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최근 (학교 폭력 문제로) 배구계가 뒤숭숭하다'는 내용의 질문을 받고 매우 조심스럽게 "요즘 세상에 예전같지 않다.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수밖에 없다. 지금 당장 누가 나를 비난하지 않더라도 항상 조심하고 사과해야 한다. 무조건 좋게 넘어가지는 않는다. 인과응보가 있더라. 선수들에게도 늘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나 역시 선배로서 더 모범을 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