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Feel the Rhythm of Korea’ 열풍 지역관광 브랜딩으로 이어간다

2021-02-18 13:07:11



지난해 'Feel the Rhythm of Korea'로 한국관광의 위상을 높인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가 작년의 올해 민간기업과 함께 지역관광 이미지 제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에 본격 돌입한다.



공사는 18일 국내 토종 의류브랜드인 '탑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한국관광 홍보를 위한 다양한 협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양사의 협업은 미래 주역인 MZ세대의 희소성 욕구를 자극하는 마케팅과 함께, 'Feel the Rhythm of Korea'의 배경인 관광거점도시를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지역브랜딩(local branding)을 적극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양사의 협업 추진 내용에 따르면 한국관광 대표캐릭터인 '킹덤프렌즈'의 '호종이'와 '무고미'를 활용한 마케팅이 중점적으로 진행된다. 양사는 두 캐릭터를 활용해 티셔츠, 파자마 등 한정판 탑텐 굿즈(기획상품)를 제작?판매하며, 탑텐의 명동매장(서울) 등 전국 7개 지역매장에 킹덤프렌즈를 활용한 한국관광 홍보코너를 운영한다.

오충섭 한국관광공사 브랜드마케팅팀장은 "2021년에는 지역브랜딩 컨셉으로 지역별 골목, 예술, 문화, 라이프 스타일을 주제로 현지 로컬 크리에이터, 청년 스타트업 등의 일상을 담은 'Feel the Rhythm of Korea - Seosaon 2'를 제작해 지속 홍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